세계일보

검색

윤호중 “윤석열 北 선제타격론 취소해야, 이렇게 대놓고 군사행동 얘기한 후보 없어”

입력 : 2022-01-11 15:48:41 수정 : 2022-01-11 16:12:1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최지은 선대위 대변인 “한반도 위기 빠뜨릴 수있는 부적절 발언”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1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 대응 방안으로 ‘선제타격론’을 말한 것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가 “대단히 심각한 인식 수준에 대해 놀라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11일 오후 윤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의원 총회에서 “정말 호전적인 지도자로, (대선 후보가) 이렇게 대놓고 군사 행동에 대한 얘기를 한 적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선제 타격이라는 것이 곧바로 전쟁으로 이어진다”면서 “(윤 후보가) ‘종전 선언을 하지 말아야 한다, 한반도 전쟁 상태를 유지해야 한다’는 망발을 해서 국민 지탄을 받은 바 있는데 선제공격을 해서 전쟁술에 의한 평화를 거론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국민 불안을 끼치지 말고 대한민국에 대한 애국심이 있다면 우리 국민들을, 7000만 민족을 전쟁으로 끌고 가는 발언은 취소해야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최지은 선대위 대변인은 윤 후보의 이같은 발언에 대해 “귀를 의심하게 하는 충격적인 발언”이라며 “국내외를 막론해 이처럼 공개적, 직접적으로 대북 선제타격론을 거론한 지도자는 없었다”고 꼬집었다.

 

이어 “윤 후보의 발언이 최근 행보와 이어지는 의도적 발언인지, 아니면 실수인지 모르겠지만 윤 후보의 발언은 아무리 가정적 상황이라고 해도 한반도를 위기에 빠뜨릴 수 있는 극히 부적절한 발언”이라며 “남북한이 대치하고 있는 한반도 전장에서 대북 선제타격은 국지적으로 끝나지 않고 전면전으로 확산할 가능성이 높은 극히 위험하다”고 강조했다.

 

최 대변인은 “안보는 대한민국 대통령 후보가 고려해야 할 매우 중대한 요소임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을 것인데 후보가 나서서 한반도와 동북아 전체에 부정적 영향을 미쳐 결국 국민 모두를 위기에 처하게 할 수 있는 발언을 이토록 쉽게 하다니 너무나 우려스럽다”며 “윤 후보는 정치지도자로서 자신이 초래한 위험한 발언을 즉시 취소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1일 오전 서울 성동구 성수동 할아버지공장 카페에서 '진심, 변화, 책임'을 주제로 신년 기자회견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앞서 윤 후보는 이날 서울 성동구 할아버지공장 카페에서 연 신년 기자회견에서 한 외신기자로부터 ‘오늘 아침에도 북한이 미사일을 쐈고 위협이 계속되는데 이를 방지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선제타격론’을 언급했다.

 

윤 후보는 “(북한으로부터) 마하 5 이상의 미사일이 발사되면, 핵을 탑재했다고 하면, 수도권에 도달해서 대량살상을 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1분 이내다. 요격이 사실상 불가하다”면서 “그러면 조짐이 보일 때 3축 체제의 가장 앞에 있는 킬체인(Kill-Chain)이라는 선제 타격밖에 막을 수 있는 방법이 지금 없다”고 말했다.

 

나아가 윤 후보는 “저는 북한의 호의를 ‘평화 쇼’라고 보고 있는데 이 정부는 거기에 너무 몰입해서 유엔의 (북한에 대한) 핵 관련 제재도 선제적으로 풀어야 한다고 한다”고 비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