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李 “누구는 한쪽으로 쏠리는 입장 갖고 득표 활동 나서는 상황 벌어지고 있다”

입력 : 2022-01-12 07:00:00 수정 : 2022-01-11 14:28: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공정 성장’ 강조…“이순신, 이길 수 있을 때만 싸웠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11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 쉐라톤 그랜드 인천호텔에서 열린 '제20대 대선후보 초청 새얼아침대화 강연회'에서 강연하고 있다. 인천=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11일 "일부 정치인들이 남녀 청년 갈등에 편승해 오히려 갈등이 격화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인천 송도 쉐라톤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새얼문화재단 주최 '새얼아침대화' 강연에서 "누구는 한쪽으로 쏠리는 입장을 갖고 득표 활동에 나서는 상황도 벌어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여성가족부 폐지 공약으로 페미니즘 논란을 촉발한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를 겨냥한 발언으로 보인다.

 

이 후보는 "저한테도 양자택일을 원하는 요구가 많다. '이대남이냐, 이대녀냐, 선택하라'는 요구"라며 "그래서 저는 '왜 선택해야 합니까'라고 하니 이번엔 '기회주의자냐'라고 이야기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청년 세대들이 왜 남녀 성별을 갖고 편을 갈라 다투게 됐을까, 왜 정치에서 선거 전략으로 사용할 만큼 갈등이 격화됐을까라는 생각을 자주 한다"며 "정말 가슴 아픈 상황"이라고 했다.

 

그는 전날 여성창업가의 간담회 일정을 앞두고 "'창업에도 여성을 우대해야 하느냐'는 쪽지가 많이 왔었다"면서 "닷페이스라는 유튜브 채널에 제가 인터뷰를 가는지 마는지를 갖고도 논란이 엄청 많았다"고 했다.

 

이 후보는 "인천에 있는 새얼문화재단이 여러 말씀을 하시는데 그중 하나가 해불양수(海不讓水)란 말이 있다. 바다는 물을 가리지 않는다는 것"이라며 "저는 정치가 그래야 한다고 생각한다. 정치의 가장 큰 기능은 통합이다. 니편 내편 가리지 않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또 "정치는 가장 좋은 정책을 연원을 따지지 않고, 누가 말했느냐, 어디서 출발했느냐, 좌파냐 우파냐, 박정희냐 김대중이냐를 따질 필요 없이 가장 유용한 효율적인 정책을 사용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 후보는 "우리 기성세대들은 청년들은 왜 사회적 정의에 부합하고 민족공동체에 관한 심각한 의제에 대해 양보하지 않고 자기 이익만 챙기려 할까 생각하게 된다"며 "그 출발점은 바로 평창동계올림픽 때 남북 화해를 위해 여성 아이스하키 단일팀을 꾸린 것이었다. 젊은 세대들이 난리가 났었다"고 말했다.

 

이어 "인국공(인천국제공항공사의 줄임말) 사태 역시, 이것도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라 젊은 세대가 좋아할 줄 알았는데 난리가 났다. 기성세대는 이게 이해가 안 되는 것"이라며 "결국 우리 정치인, 기성세대가 책임져야 할 몫은 젊은 세대들에게 공정성을 지키게 하는 것이 아니다. 그걸 넘어 둥지를 키워서 누구도 둥지 밖으로 떨어지지 않게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위기 전환을 통한 '공정 성장'을 역설하면서 이순신 장군을 '소환'하기도 했다.

 

그는 "이순신 장군이 23전 23승이라는 세계 해전사에 없는 역사를 썼는데 첫째 이유는 이길 수 있게 평소에 총력을 다해서 준비했기 때문"이라며 "둘째는, 이게 정말 중요한데, 이길 수 있을 때만 싸운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후 질의응답 시간에서 자신의 '경인선 지하화' 구상을 윤 후보도 추진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선거 막바지에 가면 모든 후보의 정책이, 공약이 거의 비슷해질 것이다. 실제 그런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며 "누가 먼저 발표했느냐를 갖고 다투기도 하는데 저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윤 후보가 우리가 앞서 발표한 공약을 몇 개 말씀하시던데 저는 좋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공약이나 비전, 이런 것은 나중에 다 비슷해지니 사실 거기에서 (차이가) 구별되진 않는다"며 "구별점은 딱 하나 있다. (공약을) 실행하느냐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여러분도 알다시피 '선거 때 무슨 말을 못 하냐', 이건 유명한 어록이다. 제가 지은 말이 아니다"라며 "'선거 때 한 공약을 다 지키면 나라 망한다' 이것도 어떤 분이 하신 말씀이다. 공약을 국민을 기망해 표를 얻는 수단으로 써왔던 게 우리의 현실"이라고 했다.

 

이 후보는 "정치인의 신뢰는 공기 같은 것이다. 차곡차곡 쌓인다"며 성남시장·경기도지사 시절 90%가 넘는다는 공약 이행률 주장을 되풀이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