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코로나19 위중증 780명, 이틀째 700명대…신규 확진은 3097명

입력 : 2022-01-11 10:50:10 수정 : 2022-01-11 12:01: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수도권이 지역발생 신규 확진자의 66.3%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의 의료진. 뉴스1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1일 0시 기준으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3097명이며, 누적 확진자는 총 67만483명이라고 이날 밝혔다.

 

이는 전날(10일 0시 기준)의 3005명(3007명 발표 후 정정)보다 92명 많고, 일주일 전인 4일(3022명)보다는 75명 많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2813명이고 해외유입이 284명이다.

 

지난 5일부터 일주일간 신규확진자는 4441명→4125명→3713명→3509명(당초 3510명 발표 후 정정)→3372명(당초 3373명 발표 후 정정)→3005명→3097명이다.

 

경기 1055명, 서울 670명, 인천 140명으로 수도권(총 1865명)이 지역발생 신규 확진자의 66.3%다.

 

위중증 환자는 780명으로 전날(786명)보다 6명 줄어 이틀째 700명대를 유지했다. 아울러 지난 4일부터는 8일 연속 1000명 밑으로 집계됐다.

 

코로나19 중증병상 가동률도 전날 오후 5시를 기준으로 44.9%(1731개 중 777개 사용)로 안정적인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확진자가 집중적으로 발생하는 수도권 중증병상 가동률도 47.4%를 나타내 40%대로 내려왔다.

 

사망자는 43명 늘어 누적 6114명이 됐다. 누적 치명률은 0.91%다.

 

국내 오미크론 변이 점유율은 12% 수준으로, 방역당국은 이달 내 오미크론이 변이가 기존 델타 변이를 뛰어넘고 우세종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이에 정부는 이르면 금주 중으로 오미크론 관련 방역관리 및 의료대응 체계 전환 계획을 발표할 방침이다.

 

한편 국내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율은 이날 0시 기준 84.1%(누적 4314만4641명)이며, 3차 접종은 전체 인구의 41.8%(2147만2479명)가 마쳤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서지혜 '쇄골 여신'
  • 서지혜 '쇄골 여신'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