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부하 직원 방화복 입혀 배드민턴 친 ‘갑질’ 소방간부 징계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1-11 11:00:00 수정 : 2022-01-11 11:42: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근무시간 중 청사 인근 텃밭서 배추 등 가꾸기 지시도
사진=연합뉴스

인천지역 소방 간부가 부하 직원에게 방화복을 입히고 배드민턴을 함께 치도록 하는 등 갑질로 징계를 받았다. 11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인천소방본부는 최근 징계위원회를 열고 사적노무 요구 금지 위반 등으로 전 119특수구조단장 A 소방정에게 감봉 2개월의 경징계 처분했다.

 

앞서 국무조정실은 지난해 9월 A 소방정의 갑질 의혹에 감찰 조사를 벌였다. A 소방정은 조사에서 “(직원들에게) 죄송하다”며 일부 비위 행위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A 소방정은 인천소방본부 내 다른 부서로 인사 조치됐다.

 

그는 지난해 인천시 중구 영종도에 있는 119특수구조단 헬기 격납고에서 부하 직원에게 방화복을 입게 한 뒤 배드민턴을 쳤다. 같은해 8월에는 근무시간 중 청사 인근에서 배추, 고추, 상추 등이 심어진 텃밭을 부하 직원들에게 가꾸게 하는 등 갑질을 한 의혹이 제기됐다.

 

감찰 결과, A 소방정은 조기 퇴근해 근무지를 이탈하거나 예산을 다른 용도로 사용키도 했다. 그는 또 청사 외부에 테이블을 펴놓고 직원들과 회식을 해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위반한 사실도 추가로 드러났다.

 

징계위는 A 소방정이 정직 1개월에 해당하는 비위 행위를 했다고 판단했으나 과거의 수상 경력 등을 고려해 징계 수위를 낮췄다. 소방 공무원의 징계는 파면·해임·강등·정직 등 중징계와 감봉·견책 등 경징계로 나뉜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