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으9~적당히 마셔야지”...女 손님 번호 알아낸 대리기사의 문자 ‘소름’

입력 : 2022-01-11 11:09:32 수정 : 2022-01-11 11:10: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한 대리기사가 여자 승객의 연락처를 몰래 알아내 사적으로 문자메시지를 보낸 사연이 공개돼 논란이다.

 

지난 10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정신 나간 대리기사’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며칠전 결혼을 전제로 교제 중인 오래된 여자친구가 직접 겪은 일"이라며 "여자친구가 연말에 지인과 술을 한잔한 뒤 대리기사를 불러서 집에 왔다"고 밝혔다.

 

A씨는 "여자친구 지인이 대리기사를 대신 불러줘서 대리기사의 휴대전화에 여자친구의 연락처가 남지 않았다"며 "그런데 다음 날부터 여자친구에게 이상한 문자가 오더라. 집에 도착해 주차한 뒤 차량 주차번호판에 쓰인 번호를 본 것 같다"고 주장했다.

 

A씨가 공개한 문자메시지에서 대리기사는 여자친구에게 "으이구 이 녀석아. 힘든 일이 있어도 집은 찾아갈 정도로 적당히 마셔야지. 앞으로는 짜증 나는 일이 있어도 적당히 마시기", "혼내려는 건 아니고 아끼기 때문에 잔소리를 한 건데 오해한 것 같네. 기분 상했다면 사과할게. 행복한 하루 되렴" 등의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그러면서 귀여운 토끼 인형 사진도 전송했다.

 

A씨는 "제가 직접 대리기사와 통화를 했고, 여자친구를 와이프라고 말했다"며 "원치않는 연락일수 있는데 초면에 반말을 하면서 연락을 하냐, 기사를 하면서 사심이 있으면 이런식으로 연락처를 안 뒤 연락을 하냐 프로페셔널 하게 일 하라는 식으로 이야기를 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리기사는 "결혼한 줄 몰랐다"며 사과를 했다.

 

하지만 이후에도 그 대리기사는 다른 휴대전화 번호로 대리기사 회사 직원인 것처럼 다시 연락을 하고 있다고 A씨는 주장했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제 정신이 아닌 것 같은 대리기사가 거주지를 알기 때문에 더 위험하다" "보통 대리기사에게 손님 연락처는 안심번호로 뜬다" "대리업체에 연락해 징계를 줘야 한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분노했다. 일부는 스토커처벌법 신고를 조언하기도 했다.

 

한편, 지난 10월부터 시행된 '스토킹처벌법'(스토킹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제정안)은 스토킹 범죄자에게 최대 5년 이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 벌금을 내릴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