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빅테크에 맞선 카드사들 ‘적과의 동침’… 상반기 ‘오픈페이’ 가동 추진

입력 : 2022-01-10 19:47:36 수정 : 2022-01-10 19:47: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결제시장 주도권 상실 위기감
각사의 간편결제 시스템 개방
앱 하나로 여러카드 등록 사용
신한·국민 등 참여…일부는 눈치

이르면 올해 상반기부터 특정 카드사의 애플리케이션에서 여러 카드사의 신용·체크카드를 등록해 사용하는, 이른바 ‘오픈페이’가 구현될 전망이다. 네이버나 카카오 등 빅테크 기업의 간편결제 서비스 성장에 맞서 카드사가 결제시장에서 주도권을 빼앗기지 않기 위한 자구책을 낸 것이다. 다만 각 카드사 간의 이해관계가 다르기 때문에 8개 전업계 카드사 전체가 참여할지는 아직 미지수인 상황이라, 카드사 오픈페이의 파급력이 얼마나 클지에 대해서는 물음표가 붙는다.

10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를 목표로 카드사들은 각사 간편결제 시스템을 개방해 하나의 앱에서 여러 카드사의 카드를 등록해 사용할 수 있는 오픈페이 상용화를 추진 중이다. 업계 1위 신한카드를 비롯해 KB국민, 롯데, 하나, BC카드가 우선 참여 의사를 밝히고 긍정적으로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신한, KB국민과 함께 카드사 ‘빅4’를 형성하고 있는 삼성카드와 현대카드는 진행 상황을 지켜보고 참여 여부를 결정한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고, 우리카드도 참여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카드사 오픈페이가 가능해진 것은 지난해 11월 카드사들이 상호 호환등록을 위한 연동 규격과 표준API를 개발한 덕분이다. 현재는 각 카드사가 제공하는 간편결제 전용 앱에서는 자사 카드만 결제용으로 쓸 수 있다. 오픈페이를 도입하게 되면 신한PLAY에서 신한카드 상품뿐만 아니라 KB국민카드나 BC카드 상품도 등록해 사용할 수 있다. 고객 입장에선 일일이 개별 카드사 앱을 깔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편의성이 한층 높아지게 된다.

경제활동인구 1인당 카드 평균 보유량이 4장에 육박하는 상황에서 시장 내 점유율을 높이기 위해 서로 경쟁하던 카드사들이 손을 맞잡은 것은 네이버, 카카오 등 빅테크 기업과의 간편결제 시장 주도권 싸움에서 밀리고 있다는 위기감이 커졌기 때문이다.

국내 포털에서 독점적 지위를 차지하고 있는 네이버와 ‘국민 SNS메신저’ 카카오톡을 등에 업은 네이버페이와 카카오페이는 빠르게 성장하며 간편결제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한국은행의 통계에 따르면 간편결제 이용금액은 지난해 상반기 기준 일평균 5590억원으로 2019년 하반기 대비 12.5% 늘었고, 코로나19로 비대면 결제가 늘어남에 따라 시장은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간편결제 시장 내 네이버페이나 카카오페이 등 전자금융업자의 비중은 지난해 상반기 기준 일평균 2762억원으로, 전년 대비 57.3% 급증해 시장 점유율 49%를 차지하고 있다. 금융회사의 간편결제도 전년 대비 25% 늘어 1591억원을 기록하긴 했으나 빅테크에는 못 미치는 상황이다.

카드업계에선 카드사들끼리 간편결제 서비스를 개방하는 것이 빅테크와의 경쟁에서 얼마나 효용이 있느냐는 지적도 나온다. 네이버페이나 카카오페이는 모기업 플랫폼의 독점적 지배력을 기반으로 간편결제 이용 시 포인트를 파격적으로 적립해주고, 이를 모기업 플랫폼에서 사용할 수 있게 하는 형태로 고객을 늘리고 있다. 카드사들은 이런 서비스를 제공하기 힘들기 때문이다. 중소형 카드사들로선 오픈페이에 참여했다가 대형 카드사에 고객만 빼앗길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카드업계의 한 관계자는 “오픈페이 도입 시 카드사 간의 희비가 엇갈리는 상황이 나올 수도 있지만, 일단 되도록 많은 카드사가 참여해야 오픈페이 도입의 의미가 있다”면서 “앞으로 오픈페이 도입을 위한 논의 과정에서 경쟁력 확보 방안도 고민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