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손흥민 결장 토트넘, 3부리그 팀에 ‘진땀’

입력 : 2022-01-10 20:24:02 수정 : 2022-01-10 20:24: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FA컵 3R 모어컴戰 역전승
팬들 야유… 상처뿐인 승리
탕기 은돔벨레(왼쪽) 등 토트넘 선수들이 10일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모어컴과의 경기에서 상대를 수비하고 있다. 런던=AP연합뉴스

축구협회(FA)컵의 초반 라운드에서 하부리그 팀을 만난 1부리그 팀들이라면 당연히 승리해야만 한다. 설사 승리하더라도 좋은 경기력을 보이지 못하면 비판을 피할 수 없다.

에이스 손흥민(30)이 부상으로 빠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의 토트넘이 이런 비판에 직면했다. 10일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모어컴과의 2021~2022 FA컵 3라운드(64강)의 여파다.

모어컴은 잉글랜드 디비전1(3부리그)에서도 강등권에 머물러있는 약체다. 그러나, 이날 토트넘은 전반 33분 코너킥 상황에서 모어컴의 앤서니 오코너에게 선제골을 내주는 등 줄곧 끌려다녔다. 손흥민이 다리 근육 부상으로 아예 엔트리에서 제외되고 해리 케인, 루카스 모라, 올리버 스킵 등 주전들이 대거 빠졌지만 후보 선수들의 연봉만으로도 모어컴 선수들의 수십 배에 달하기에 당연히 상대를 압도해야 했지만 실패했다.

결국, 후반 24분 탕기 은돔벨레와 델리 알리, 브라이언 힐을 빼고 케인, 루카스 모라, 올리버 스킵을 투입한 뒤에야 후반 29분 해리 윙크스가 프리킥 동점골을 만들었다. 이후 모라가 후반 40분 역전 결승골을 터뜨리고, 3분 뒤 케인의 쐐기골을 만들며 3-1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토트넘은 32강에서 같은 EPL의 브라이턴과 만나게 됐다.

그러나 상처뿐인 승리였다. 3부리그 약체를 상대로 한 졸전에 경기 내내 팬들의 야유가 이어진 것. 특히, 선발로 나섰던 은돔벨레의 태도는 승리 뒤에도 논란이 됐다. 경기 내내 무기력한 플레이로 일관한 그는 후반 중반 0-1로 뒤진 상황에서 교체됐음에도 뛰지 않고 걸어서 경기장을 빠져나가는 불성실한 모습을 보였다. 결국, 승리했음에도 경기력에 대한 불만 섞인 시선과 태도에 대한 비판을 피할 수 없게 됐다.


서필웅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서지혜 '쇄골 여신'
  • 서지혜 '쇄골 여신'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