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여가부 폐지' 윤석열에 "대안 말씀해 주시면 좋겠다"

입력 : 2022-01-10 16:02:14 수정 : 2022-01-10 16:02: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10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친(親)이대남' 행보에 대해 "제가 드리고 싶은 말씀은 '(여성가족부를) 폐지한다, 반대한다'를 넘어서서 무언가 어떻게 하면 우리 사회가 더 개선될 수 있는지에 대한 대안을 조금 많이 말씀해 주시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지적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동작구 스페이스살림에서 열린 '일하는 여성을 위한 스타트업 대표 간담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여성가족부 폐지, 사병 월급 200만원 등 윤 후보의 친이대남 행보에 대해 논평을 요구 받고 "윤 후보 정책 행보에 대해 구체적으로 가타부타할 일은 아닌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후보는 여가부 폐지를 전격 공약했다. 이 후보 선대위와 민주당은 윤 후보의 여가부 폐지 공약에 대해 공식적인 논평을 꺼리고 있다. 휘발성이 강력한 젠더 갈등이란 이슈에 휘말릴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이 후보는 '형수 욕설', '여배우 스캔들'로 인한 여성 유권자의 거부감을 희석하기 위해 애쓰고 있다.

 

이 후보는 남성 커뮤니티가 페미니즘 성향이라고 비판하는 유튜브 채널 '닷페이스' 출연한 계기에 대해 요청받고 "제가 결정했다 취소했다 한 것은 아니다"며 "실무 차원에서 진행하다가 또 연기됐다가 결국은 진행하게 됐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을 아꼈다.

 

그는 "우리 사회에서 불평등을 극복해야 된다. 어떤 영역에서도 합리적인 이유없이 불합리하게 차별돼서는 안된다. 우리 국민 모두가 동의하는 원칙이라 생각한다"며 "남녀간에도 차별적 요인이 있다면 시정해야 하고 또 부당하게 차별을 강요하는 게 있다면 그 자체도 시정할 필요가 있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그걸 꼭 남녀를 갈라볼 문제는 아니고 일반 원칙적으로 차별적 요소를 시정하고 평등적 요소를 강화한다는 측면에서 접근하는 게 좋다고 생각한다"며 "이걸 정치적인 목적으로 활용하거나 자극하거나 그래서는 절대 안 될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 후보는 '남성 육아휴직 활성화를 위해 어떤 대책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우리 사회는 육아를 부모가 함께 책임지는 게 필요하다는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남성들은 아빠들은 아무래도 눈치가 보기 때문에 육아휴직을 활용하기가 쉽지가 않다"고 했다.

 

그는 "아빠 육아휴직 활성화를 위한 방식을 다양하게 고민해야 하는데 일부 유럽 국가에서 아빠가 육아휴직 활용 안 하면 그만큼 손실이 되도록 해서 반드시 육아휴직을 다 하도록 권장하는 제도를 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건 인센티브라고 볼 수도 있고 페널티라 볼 수도 있는데 정부가 정한 육아휴직을 부모 모두가 충분히 사용할 수 있게 권장한다는 측면에서 바람직하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했다.

 

동석한 이소영 의원은 "이 후보가 설명한 노르웨이의 아빠 육아휴직 할당제는 도입되기 직전 4%대였던 아빠 육아휴직이 제도 도입 이후 90% 이상으로 증가한 성공사례로 평가받는 제도"라고 부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