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 공약에 이견 낸 나경원 “여가부 아직 존재 이유 있다”

입력 : 2022-01-10 13:40:48 수정 : 2022-01-10 15:31: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젠더 갈등 이슈로 가면 안 된다고 생각”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여성가족부는 아직 존재할 이유가 있다”고 말했다. 앞서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지난 7일 ‘여성가족부 폐지’라고 단 7자 공약을 발표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이준석 당 대표와 다른 의견을 밝힌 것이다.

 

나 전 의원은 10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윤 후보는 여러 의미에서 좀 더 다른 임무, 이런 것을 포괄하는 방식의 부처가 필요하다고 생각했을 것이고, 어쨌든 지금 정확히 입장을 내놓지는 않았다”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러면서 나 전 의원은 “정의당 등은 (국민의힘을) ‘안티페미’ 등 이런 쪽으로 (몰고) 가는데, 어쨌든 정치권이 스스로 논의를 하면서 젠더 갈등 이슈로 가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라고 자기 생각을 밝혔다.

 

나 전 의원은 또 “여가부 폐지 문제는 이명박 정부 시절에 정부개편안 논의가 있으면서 처음 논의가 됐다”고도 했다.

 

이어 “여성권익 신장 등 여러 목적을 갖고 설립됐으나 실질적으로 정책 집행의 효율성 문제, 집행 능력의 문제 등에서 외려 다른 부처가 흡수하는 게 맞지 않겠느냐는 논의였다”라고 설명하며 “그래서 건설적인 논의로 가는 게 맞지 않겠냐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나경원 페이스북 갈무리.

 

나 전 의원은 지난 8일 ‘멸치’와 ‘콩’, ‘자유○○’ 등 장을 보는 사진을 SNS에 게재해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촉발한 이른바 ‘멸공 릴레이’에 참여한 게 아니냐는 지적을 받았다.

 

이에 대해 나 전 의원은 “민주당에서 공산주의 이야기만 나오면 이렇게 예민하게 반응하는 것이 외려 지나치다”라고 말했다.

 

그는 “정 부회장이 멸공이란 (말을) 올렸다가 인스타그램에서 삭제됐고, 이후 복귀됐다는 기사를 봤다”면서 “표현의 자유 부분에서 항의하는 차원으로 동참했다”고 말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서지혜 '쇄골 여신'
  • 서지혜 '쇄골 여신'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