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황교익 “멸공, 반헌법적 발언… 그렇게 원하면 北 가라”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1-10 13:50:26 수정 : 2022-01-10 13:57: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 유튜브 채널 ‘황교익 TV’ 캡처

 

최근 연일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서 ‘멸공’(공산주의 또는 공산주의자를 멸한다는 뜻)을 주창하고 있는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의 발언이 정치권으로 비화되자, 황교익 맛 칼럼니스트가 비판에 나섰다.

 

황 칼럼니스트는 10일 오전 페이스북에 “이승만이 멸공북진을 외치다가 전쟁이 나니까 제일 먼저 도망가는 것을 국민은 보았다”며 “멸공주의자(최근 멸치콩주의자로 변신함) 중에 북에 넘어가 무력투쟁하는 자를 본 적이 없다. 멸공이라는 말은 국내 민주인사를 탄압하는 용도의 프로파간다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멸치콩주의자들에게 요구한다. 그대들이 진정으로 북진멸공을 원하면 북으로 가라. 재벌도 끼어 있으니 군자금은 충분히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다만 우리 대한민국 국민이 아님을 선언하고 가라. 대한민국 헌법은 침략전쟁을 부정하고 있다”고 적었다.

 

더불어 헌법 5조 1항을 인용하면서 “멸공은 ‘공산당 무리를 멸망시킨다’는 뜻이다. 이 단어가 탄생한 역사적 배경에서 보면, 공산당 무리는 북한을 말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공산당 무리를 멸망시키려면 북한을 무력으로 침략해야 가능한 일이다. 그러니 멸공은 반헌법적 발언”이라며 “함부로 입에 올릴 수 있는 말이 아니”라고 지적했다.

 

또 “특히 정치인은 조심하라. 당신들 때문에 국제적 분란을 야기할 수 있기 때문”이라며 “국민은 이 대한민국에서 평화롭게 살기를 원한다”고 덧붙였다.

 

윤석열 인스타그램 갈무리

 

앞서 정 부회장의 ‘멸공’ 발언이 논란이 일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지난 8일 인스타그렘에 신세계그룹 계열사 이마트를 방문해 멸치와 콩을 구매했다고 밝혔다.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도 같은 날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마트에서 멸치와 콩을 샀다고 근황을 전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지난 7일 트위터에 “21세기 대한민국에 숙취해소제 사진과 함께 ‘멸공’이란 글을 올리는 재벌 회장이 있다. 거의 윤석열 수준이다”이라는 글을 올린 데 이어 8일 “국힘 대선 후보와 정치인들의 ’달-파-멸-콩‘ 일베 놀이. 뿌리가 어디인지 보여준다”고 비판했다.

 

조 전 장관이 언급한 ‘달-파-멸-콩’은 ‘AI(인공지능) 윤석열’이 말한 표현이기도 하다.

 

윤 후보의 공약 사이트 ‘위키윤’에서 AI 윤석열은 ‘이마트에서 쇼핑 잘하셨냐’는 누리꾼 질문에 “장보기에는 진심인 편”이라며 “윤석열은 이마○, 위키윤은 슥○에서 주로 장을 본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오늘은 달걀, 파, 멸치, 콩을 샀다”며 “달-파-멸-콩”이라고 줄여 표현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