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오미크론 변이 뒤늦게 상륙한 중남미서 확진자 폭증세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2-01-10 06:00:00 수정 : 2022-01-10 01:57: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AF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가 뒤늦게 상륙한 중남미에서 하루 신규 확진자가 3만명을 넘어서는 등 폭증세가 이어지고 있다.

 

멕시코 보건당국은 지난 8일(현지시간) 일일 신규 확진자가 3만671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기존 최다 기록이던 지난 해 8월 2만8953명을 훌쩍 넘어 처음으로 3만 명을 돌파했다.

 

멕시코는 지난달 중순까지만 해도 일일 확진자가 하루 3000명 안팎이었지만, 연말을 거치며 확진자가 폭증했다. 사망자 수는 아직 눈에 띄게 늘고 있진 않지만, 꾸준히 증가한 탓에 전날 세계에서 다섯 번째로 누적 사망자 30만명을 넘기도 했다.

 

아르헨티나도 지난 7일 처음으로 하루 확진자 10만명을 넘긴 후 계속 10만명대 확진자가 나오고 있다. 지난달 초 하루 2000∼3000명의 확진자가 나오던 것과 비교하면 한 달 사이에 30배 이상 급증한 것이다.

 

페루에서도 전날 하루 1만6100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해 지난해 4월의 최고치인 1만3000여명을 훌쩍 뛰어넘었다. 콜롬비아의 일일 확진자도 다시 3만 명을 넘어서 지난해 6월 기록한 최다 기록(3만3000여명)에 근접했다.

 

전 세계에서 세 번째로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많은 브라질도 최근 확진자가 가파르게 늘고 있고, 칠레도 지난해 7월 이후 처음으로 일일 확진자가 4000명대로 올라섰다.

 

중남미는 인구 대비 코로나19 사망자 비율이 다른 대륙보다 높고, 페루(8.6%), 멕시코(7.3%), 에콰도르(6%) 등 치명률이 세계 평균(1.8%·이상 아워월드인데이터 기준)을 크게 웃도는 국가들이 많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