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유튜브 라이브 나선 李, 지지율 많이 올라왔다 응원에 “언제 어떻게 될지 모른다”

입력 : 2022-01-10 07:00:00 수정 : 2022-01-10 09:38:5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거의 박빙이 될 것”

국회 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통령선거 후보(사진)는 9일 탈모치료제의 건강보험 적용과 관련해 "재정 부담이 거의 들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서울 시내에서 지하철을 타고 이동하면서 진행한 유튜브 깜짝 라이브 방송 '지하철 타고 민심 속으로'에서 시민의 질문을 받고는 "(탈모 건보 적용을) 저희가 한다고 발표한 건 아닌데, 아마 해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탈모를 보험으로 처리하면 약값이 확 떨어진다"며 "(재정은) 700억∼800억원 들 거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또 "해당자가 1000만명이나 된다더라. 옆에 있는 가족들도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언급했다.

 

한편 이 후보는 이 시민이 "(지하철에 함께 타서) 저 완전 횡재했다. 대통령 되실 것 같다"고 말하자 웃으며 "횡재를 했다고 느끼게 한다면 다행"이라고 말했다.

 

지지율이 많이 올라왔다는 응원 섞인 말에는 "언제 어떻게 될지 모른다"며 "수습되는 것처럼 보이니 다시 그쪽(윤석열 후보) 지지율이 올라올 가능성이 많다. 거의 박빙이 될 것"이라고 답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