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뜨겁지 않은 세상서 편히 쉬소서”… 눈물의 배웅

입력 : 2022-01-09 23:00:00 수정 : 2022-01-09 20:51: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평택 화재’ 순직 소방관 3인 영결식

유족·동료 200명 마지막 길 애도
文 대통령 참석… 특진·훈장 추서
오 권한대행 “소방관 안전 총력”
대전현충원 소방공무원 묘역 안장
8일 경기 평택시 이충문화체육센터에서 엄수된 송탄소방서 119구조대 소속 고 이형석 소방경·박수동 소방장·조우찬 소방교 합동영결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앞줄 왼쪽 두번째)이 운구 행렬을 향해 묵념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경기 평택시 냉동창고 신축 공사장 화재 현장에서 순직한 송탄소방서 119구조대 소속 이형석(50) 소방경, 박수동(31) 소방장, 조우찬(25) 소방교에 대한 영결식이 8일 엄수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사전 예고 없이 영결식에 참석해 고인들의 희생정신을 기렸다.

경기도청장(葬)으로 이날 오전 9시30분부터 평택시 이충문화체육센터에서 엄수된 영결식에는 유족과 동료 소방관 등 200여명이 참석해 순직 소방관들의 마지막 길을 배웅했다.

장의위원장인 오병권 경기지사 권한대행은 영결사에서 “또다시 발생한 소방관들의 희생 앞에 마음이 무너진다”며 “세 분의 숭고한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소방관의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순직 소방관들의 동료인 송탄소방서 채준영 소방교는 조사에서 울먹이며 순직 소방관들과의 생전 인연을 소개했다. 채 소방교는 “혹시나 남아있을 단 한 명의 생명이라도 놓칠까 메케한 연기 속으로 묵묵히 들어가던 그들의 모습이 마지막이 될 줄은 꿈에도 몰랐다”며 “팀장님, 수동아, 우찬아, 이제 모든 것을 내려놓고 뜨겁지 않은 세상에서 편히 쉬시라”고 추모했다.

헌화식 동안 영정 앞에 선 유족들은 한참 동안 통곡했다. 애써 눈물을 삼키던 동료들은 “미안하다”, “나중에 보자”고 울음을 터뜨리며 영정 앞에 국화꽃 한 송이씩을 놓았다. 영결식에서 고인들에게는 1계급 특진과 옥조근정훈장이 추서됐다. 이들의 유해는 국립대전현충원 소방공무원 묘역에 안장됐다.

영결식장 뒷줄에 앉아 있던 문재인 대통령은 헌화·분향 순서에서 가장 마지막으로 헌화한 뒤 유족들에게 일일이 조의를 표했다고 청와대 박경미 대변인이 전했다. 운구 차량이 떠날 때까지 자리를 지키며 고인들을 배웅한 문 대통령은 이흥교 소방청장에게 재발 방지 대책 마련과 소방대응체계 정비를, 오병권 권한대행에게는 공사 현장의 위험물질 관리대책 마련을 지시했다.

경기남부경찰청은 10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경기도소방재난본부 등 유관기관과 함께 화재 원인 규명을 위한 합동감식에 돌입한다. 이후 공사현장 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안전수칙 준수 여부, 관련 법령 위반 여부 등을 검토할 계획이다. 앞서 경찰은 지난 7일 시공사와 감리·하청업체 등 6개 회사 12곳을 대상으로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회사 임직원 14명 출국을 금지했다. 이들에게 일단 업무상 실화 혐의를 적용한 상태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