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파키스탄 폭설… 어린이 등 21명 동사

입력 : 2022-01-09 19:45:48 수정 : 2022-01-09 19:45: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8일(현지시간) 파키스탄 수도 이슬라마바드 북부 70㎞ 지점의 펀자브주 고원 관광지 무르리에 이틀간 쏟아진 폭설로 차량들이 오도가도 못한 채 눈에 파묻혀 있다. 관광객 수천명이 영하 8도까지 떨어진 강추위 속에서 차에서 밤을 지새면서 어린이 9명 등 21명의 동사자가 발생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