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윤석열 “비과학적·주먹구구식 방역패스 정책 폐기해야”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대선

입력 : 2022-01-09 12:30:00 수정 : 2022-01-09 10:48: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8일 서울 이마트 성수점에서 장을 보며 밥상물가, 방역패스 문제 점검을 하고 있다. 윤석열 후보 선대위 제공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백화점과 대형마트에 가려면 코로나19 백신접종증명서를 내야 하는 정부의 새로운 방역패스 정책을 두고 9일 “비과학적 주먹구구식”이라며 폐기를 촉구했다.

 

윤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 “내일부터 ‘마트 갈 자유’조차 제한된다. 외식의 제한은 물론이고 장을 봐 집에서 밥도 해 먹을 수 없게 하는 조치는 부당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위중증 환자 증가와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백신접종이 최선임에는 이견이 없지만 생필품 구매를 위한 최소한의 자유까지 침해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그는 “백신을 맞지 않는 임신부를 비난해서도 안 된다. 법원의 잇따른 제동은 더 책임감 있는 정책을 수립하라는 국민의 뜻과 같은 것”이라며 “접종자들을 감안한 정교한 정책을 시행하고 백신 접종에 대한 불신을 해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버스와 지하철은 되고, 생필품 구매는 안되는 대책을 누가 받아들이겠는가”라며 “식당 영업을 일률적으로 9시까지 제한하는 것 역시 비상식적이다. 비합리적인 원칙을 강요하는 주먹구구식 정치방역, 폐기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