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中서 남다른 입지 쌓은 이다해 “한국 연예인 중 단 두명만 뷰티 유튜브 채널 라이브 운영 ”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1-09 10:23:14 수정 : 2022-01-10 09:26: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캡처

 

배우 이다해(사진)가 중국 내 남다른 입지를 뽐냈다.

 

8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는 이다해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이다해는 한국 중국 동시 방송인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콘텐츠 촬영에 나섰다.

 

이에 송은이가 “우리나라 연예인 중 두 명에게만 열리는 플랫폼이 있다던데”라고 말하자 이다해는 “우리나라로 말하면 뷰티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고 있다”며 “우리나라 연예인 중에는 저와 추자현 두 명만 권한을 받아서 라이브 방송을 할 수 있는 자격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를 들은 전현무가 “쉽게 얘기해서 우리나라 사람 아무나 중국에 가서 방송을 할 수 있는 게 아닌 거다. 승인을 받아야 한다”고 거들자 이다해는 “맞다. 승인을 받아야 하고 절차가 있다. 중국어를 무조건 해야 한다. 외국어를 하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영상 속 이다해는 한국어와 중국어를 번갈아가면서 사용해 콘텐츠 촬영을 이어갔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