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준석 “김건희 오늘 용기는 다소 아쉬운 점 있더라도 긍정 평가해주길”

입력 : 2021-12-26 15:52:56 수정 : 2021-12-27 09:18: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건희씨 기자회견서 “일과 학업을 함께 하는 과정에서 제 잘못 있었다” 허위경력 기재 인정·사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배우자 김건희씨가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국민 사과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뉴시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부인 김건희씨가 처음으로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내 “일과 학업을 함께 하는 과정에서 제 잘못이 있었다”라며 과거 허위 학·경력 의혹에 관해 인정하고 사과했다.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모든 직책에서 사퇴한 이준석 대표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후보 배우자의 용기는 긍정적으로 평가해달라”고 호소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배우자 김건희씨가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국민 사과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씨는 26일 오후 3시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남편(윤 후보)이 저 때문에 지금 너무 어려운 입장이 돼 정말 괴롭다”면서 “제가 없어져 남편이 남편답게만 평가받을 수 있다면 차라리 그렇게라도 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씨는 “일과 학업을 함께 하는 과정에서 제 잘못이 있었다. 잘 보이려 경력을 부풀리고 잘못 적은 것이 있었다”라며 “그러지 말아야 했는데 돌이켜 보면 너무나도 부끄러운 부분이었다. 모든 것이 저의 잘못이고 불찰”이라고 허위경력 의혹이 사실임을 인정했다.

 

또 그는 “앞으로 남은 선거 기간 동안 조용히 반성하고 성찰하는 시간을 갖겠다”면서 “남편이 대통령이 되는 경우라도 아내의 역할에만 충실하도록 하겠다”라고 밝히며 거듭 사과했다.

 

김씨의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 후 이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후보자의 배우자(김건희씨)가 대중적으로 행보를 했을 때 기존에 상대당의 의혹 제기나 본인이 원하지 않는 시간과 장소에서 언론에 포착됐을 때의 모습보다는 훨씬 나을 것이라고 이야기한 적이 있다”고 적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연합뉴스

 

앞서 김씨는 언론사 카메라에 포착되자 급히 얼굴을 가리는 등의 행동으로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그는 지난 15일 자신이 운영하는 코바나컨텐츠 사무실 앞에 대기 중이던 연합뉴스 취재진에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에 대해 사과할 의향이 있다. 사실관계 여부를 떠나 국민께서 불편함과 피로감을 느낄 수 있어 사과드린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배우자 김건희씨. 연합뉴스

 

이 대표는 이날 김씨가 당당히 얼굴을 드러내 대국민 사과한 데 의의를 뒀다.

 

그는 “후보자의 배우자가 위축되지 않고 본인의 원래 성격대로 솔직하고 담담하게 선거승리를 위해 필요한 역할을 했으면 한다”라면서 “후보자의 배우자의 오늘 용기는 각자가 보기에 다소 아쉬운 점이 있더라도 긍정적으로 평가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