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모습 드러낸 문재인 대통령 ‘양산 사저’

입력 : 2021-12-23 06:00:00 수정 : 2021-12-22 20:12: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마무리 공사… 2022년 퇴임 뒤 거주

문재인 대통령이 내년 5월 퇴임 이후 거주할 경남 양산 사저(사진)가 모습을 드러냈다.

22일 청와대 등에 따르면 경남 양산 하북면 평산마을에 조성 중인 문 대통령 사저는 이날 현재 지붕과 외부골격 등 외관공사를 마무리하고 인테리어, 전기 배선 등 내부공사가 한창이다.

문 대통령 사저와 달리 경호원들 숙소로 사용될 경호동 공사는 진척 속도가 다소 늦은 편이다. 문 대통령이 개인 비용으로 대지를 사들여 신축하는 사저와 달리 경호동은 청와대 경호처 예산으로 신축하기 때문이다.

앞서 문 대통령은 취임 전 거주하던 양산 매곡동 사저가 경호에 어려움이 많다는 지적이 나오자 지난해 4월 양산 하북면 평산마을에 2630.5㎡(795.7평) 규모의 대지를 매입했다.

이곳은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생가와 묘소가 있는 김해 봉하마을까지 차량으로 50분 정도이면 갈 수 있는 거리에 위치해 있다. 문 대통령 사저는 착공 직전까지 지역 주민들이 찬반 집단행동을 벌일 만큼 우여곡절을 겪었다.


양산=오성택 기자 fivesta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서지혜 '쇄골 여신'
  • 서지혜 '쇄골 여신'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