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與 "윤석열 사과는 '억지 사과'이자 국민우롱"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대선

입력 : 2021-12-17 19:00:00 수정 : 2021-12-17 17:57: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7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배우자 김건희씨를 둘러싼 각종 논란과 관련해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서 죄송하다”고 사과한 뒤 고개숙여 인사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17일 부인 김건희씨의 허위이력 의혹과 관련해 사과하자 여권은 “진정성과 반성이 없는 ‘억지 사과’”라고 질타했다.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강선우 대변인은 이날 선대위 브리핑에서 “윤 후보가 또다시 국민을 우롱했다”며 이같이 혹평했다. 강 대변인은 “오늘도 윤 후보는 허위 경력 사용에 대해 잘못을 인정하지는 않은 채 여론과 당내 압력에 굴복해 마지못해 사과했다”며 “기자들 질문도 제대로 받지 않고 도망가듯 퇴장하는 것만 보아도 억지 사과가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강 대변인은 또 “사과의 대상도 모호하다”며 “‘이유를 불문하고 논란을 야기한 것 자체만으로’라는 조건이 또 붙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윤 후보가) 배우자에게 제기된 어떠한 의혹도 인정하지 않았다”며 “기획공세 운운하며 언론의 명예를 훼손하고 부인을 감싸려 전국의 13만 시간강사를 폄하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에 대한 사과는 단 한마디도 없었다”고 덧붙였다.

 

강 대변인은 “잘못에 대해 앞으로 어떻게 하겠다는 것인지도 모르겠다”며 “윤 후보는 사과 이후 후속조치에 대해서도 일절 언급하지 않았다”고 했다.

 

윤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 브리핑룸에서 “이유 여하를 불문하고 아내가 경력 기재를 정확하게 하지 않고 논란을 야기한 것만으로도 제가 강조해온 공정과 상식에 맞지 않는다는 것을 분명히 말씀드린다”며 “아내와 관련된 국민의 비판을 겸허히 달게 받겠다.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말했다.


배민영 기자 goodpoin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