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英 가디언 “PCR 검사서 정체 숨기는 ‘스텔스’ 오미크론 등장”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2-08 13:17:39 수정 : 2021-12-08 13:17: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유전자증폭(PCR) 검사에서 다른 변이와 잘 구분되지 않는 이른바 ‘스텔스’ 오미크론 변이가 발견됐다.

 

7일(현지시각)영국 일간 가디언은 최근 과학자들이 오미크론 변이 중 일부 특정 유전자 결함으로 인해 기존 PCR 검사에서 다른 변이와 명확히 구분 되지 않는 새로운 종류를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가디언은 보도를 통해 일부 PCR 검사 도구는 오미크론 변이의 특정 유전자 결함을 파악해 변이의 종류가 오미크론일 수 있다는 사실을 포착할 수 있으나 스텔스 변이는 해당 결함이 없어 PCR 검사 자체에서 정체를 숨길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가디언은 오미크론을 포함한 모든 코로나19 바이러스는 PCR 검사에 바이러스라는 사실 자체가 감지되지만, 여러 변이 중에서도 오미크론은 추가 게놈 검사를 실시해야만 정확하게 확인된다고 전했다.

 

이같은 과정으로 코로나를 일으킨 것이 오미크론 변이인지 확인하는 데에 좀 더 시간이 걸릴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스텔스 오미크론 변이는 최근 남아프리카공화국과 호주, 캐나다의 코로나19 환자 검체에서 발견됐으며 가디언은 이미 다른 나라에도 스텔스 변이가 퍼져 있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과학자들은 오미크론의 스텔스 변이가 확인됨에 따라 오미크론(B.1.529)을 기존의 BA.1과 스텔스 변이인 BA.2 두 종류로 구분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기하고 있으며 스텔스 오미크론은 유전적으로 다른 것이기 때문에 전염력이 기존 변이와는 다른 방식으로 활동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프랑수아 발루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UCL) 유전학 연구소 교수는 가디언에 “오미크론에는 BA.1과 BA.2 등 두개의 가계가 있다”며 “이 두개의 오미크론 가계는 서로 다르게 행동할 수 있다”고 전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