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탈리아서 ‘그린 패스’ 없이 대중교통 이용하면 벌금 53만원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2-08 10:21:12 수정 : 2021-12-08 10:21: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 9월1일(현지시간) 한 역무원이 로마 티부르티나 기차역에서 탑승객의 그린 패스를 확인하고 있다. 로마=EPA연합

 

이탈리아가 6일(현지시간)부터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 의무적으로 ‘그린 패스’를 소지해야 한다.

 

7일 유로뉴스 등 외신에 따르면 이탈리아 경찰은 이날부터 증명서 없이 버스나 지하철 등 대중교통을 이용하다가 적발되면 400유로(한화 약 53만원)의 벌금을 부과한다.

 

그린 패스는 백신 접종 증명서 또는 음성확인 증명서로 백신 접종을 완료했거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부터 회복된 이 또는 48시간 내 음성이 확인된 이에게 제공된다.

 

이탈리아는 전국민 80% 안팎의 백신 1차 접종률을 보이고 있다. 국민의 15%가량은 부스터샷 접종까지 완료됐다.

 

정부 발표에 따르면 지난 5일 기준 이탈리아에서의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1만5000명을 기록했는데 이는 독일이나 프랑스, 영국에 비해 절반가량이다. 이탈리아의 높은 백신 접종률이 확진자수를 억제하는 데 큰 도움을 주고 있다는 점을 추론해 볼 수 있다.

 

앞서 지난 10월 이탈리아 방역 당국은 모든 근로자의 그린 패스 소지 의무화를 실시하고 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하고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