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흥국, 관절염 고백 “가만히 있어도 시큰거리고 쑤시더라. 지금은~”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2-07 14:02:45 수정 : 2021-12-07 14:02: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TV조선 ‘건강한 집’ 캡처

 

가수 김흥국(사진)이 관절염을 앓은 바 있다고 고백했다.

 

김흥국은 지난 6일 방송된 TV조선 ‘건강한 집’에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드러냈다.

 

이날 김흥국은 “어느 날 축구 경기 후 걷기가 불편하더라”라고 운을 뗐다.

 

그는 “작년쯤 무릎이 더 아파지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가만히 있어도 시큰거리고 쑤시고 움직일 땐 삐걱대고 뻣뻣해서 축구는 꿈도 못 꾸겠더라”고 부연했다.

 

더불어 “병원 검진을 했더니 연골이 다 닳아서 퇴행성 관절염이 생겼다더라”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축구는 퇴출인 거다”라고 덧붙였다.

 

김흥국은 현재 건강 상태에 대해 “열심히 관리해서 무릎 건강을 되찾았다”고 강조했다.

 

또 “통증이 없어서 생활하는 데는 제약이 없다”고 밝혔다.

 

말미에 그는 “예전처럼 축구도 마음껏 들이댈 수 있을 정도로 좋아졌다”고 도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