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1박 2일’ 고정 출연, 작가도 찾아와 제안했는데...” 김구라가 밝힌 후일담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2-05 17:02:42 수정 : 2021-12-05 17:02: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유튜브 채널 '구라철' 캡처

 

개그맨 김구라가 ‘1박 2일’을 언급했다.

 

3일 유튜브 채널 ‘구라철’에는 ‘연말 폭격기 김구라의 재림’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영상에서 김구라는 “KBS가 공영방송이라 사실 출연료를 다른 M이나 S처럼 지르질 못한다. 그러다 보니 신인들에 기회를 많이 주는 곳이고, 저도 수혜를 많이 입었다”며 “KBS에서 성장을 많이 했다”고 이야기를 시작했다.

 

이어서 그는 “한창 프로그램을 많이 할 때, KBS 2TV ‘1박 2일’ 고정 제안이 들어왔다”며 “이우정 작가도 제게 찾아와서 하자고 했었는데, 제가 사실 그때 MBC와 100회 계약을 했었다”고 설명했다.

 

김구라는 “지금 봤을 땐 바보 같은 선택인데 당시 제 입장에선 MBC 선택이 합리적이었던 게 출연료가 셌다. 제 가치를 인정해 줘서 꽤나 많은 돈을 선급으로 줬었다”며 “‘1박 2일’에선 강호동 밑에 있는 건데 내가 그렇게 하는 것보다는 MBC 예능이 나았던 게, 김제동과 저 해서 투톱까진 아니지만 프로그램 내에선 위상이 나은 상황이었다. 자기 역량을 펼치기엔 작은 프로를 가는 게 나을 수도 있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