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전 요양시설 확진자 132명 중 100명, 2차 접종 마치고 감염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12-02 16:31:54 수정 : 2021-12-02 16:31: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32명은 부스터샷 접종 후 돌파감염
2일 대전시 서구 한 요양시설 입구 모습. 연합뉴스

대전지역 요양시설들에서 이틀 새 140여명에 달하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동시다발적으로 쏟아져 나왔다. 이 중 100명이 2차 접종 뒤 확진된 돌파감염이다. 

 

2일 대전시에 따르면 지난달 30일과 이달 1일 요양병원 4곳과 요양원 2곳에서 132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방역 당국은 감염 취약시설인 요양시설 179곳(요양병원 56·요양원 123곳)의 간병인과 요양보호사, 의료진 등 종사자들을 대상으로 1주일마다 선제검사를 진행한 결과 지난달 30일 일부 종사자가 확진됐다. 이에 환자로 검사를 확대하자 집단감염 사실이 드러났다.

 

확진자 132명 가운데 77%인 101명이 환자인데, 대부분 70∼80대 이상 고령이다. 간병인이나 요양보호사 등도 거의 50∼60대이다.

 

확진자들은 거의 모두 코로나19 백신접종을 완료한 상태에서 돌파감염됐다.

 

100명이 2차 접종을 마친 뒤 확진된 돌파감염자인데, 이 중 32명은 부스터샷 접종 후 돌파감염된 사례다.

 

몸이 안좋은 환자 일부를 제외한 확진자 대부분은 지난 달 부스터샷을 맞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중 중구 2곳 요양병원 확진자 일부는 지난 달 10일과 16일에 부스터샷을 맞아 접종 2주가 경과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코로나19 감염사실도 모르고, 아무런 조치도 받지 못한 채 길게는 1주일을 보냈다.

 

방역 당국은 요양보호사 등 종사자들이 외출했다가 감염됐거나, 감염된 보호자들이 면회 왔다가 시설 내에 확산한 것으로 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방역 당국은 확진 종사자들 간에 역학적 연관성이 있는지도 추적 조사하고 있다. 대부분 요양보호사가 다수의 요양병원과 시설을 왔다갔다하면서 환자를 돌보는 업무 특성상 이들이 따로 모임을 가졌는지 등도 조사 중이다. 

 

방역 당국은 임종을 제외한 모든 면회를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내렸다.

 

종사자 PCR 검사 횟수는 주 1회에서 2회로 늘어난다. 검사하지 않는 날에는 출근 즉시 신속항원 검사를 받아야 한다.

 

환자를 대상으로도 매주 PCR 검사나 신속항원 검사를 한다. 시설마다 전담 공무원을 지정해, 매일 이행 실태를 점검한다.

 

위반하면 최고 15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하고, 3차례 넘게 적발되면 30일 이상 운영을 중단시킨다. 백신 추가 접종은 오는 5일까지 완료할 방침이다. 현재까지 접종률은 95% 이상이다.

 

방역 당국은 집단감염이 발생한 시설들을 동일집단(코호트) 격리해 내부에서 의료진이 항체치료제를 투약 치료하는 한편 위중증 환자는 감염병 전담병원에 이송할 계획이다. 아직 위중증 환자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날부터 대전지역 위중증 환자 전담 치료병상은 3개가 추가돼 총 28개로 늘었다. 이 가운데 5병상이 현재 비어 있다.

 

이동한 시 보건복지국장은 “요양시설 확진자들이 대부분 경증이나 무증상인데, 고령이라 언제든지 상태가 나빠질 우려가 있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위중증 병상을 최대한 비워둘 것”이라며 “정부에 수도권 환자를 더 받기는 어려운 상황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한편 전날 대전에서는 이들 요양시설 확진자를 포함해 총 166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지난 1월 24일 IM선교회 125명 집단감염을 뛰어넘는 역대 최다 하루 확진자다.


대전=강은선 기자 groov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