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WHO “오미크론 사태, 백신·진단 키트 불균형 탓”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2-02 15:14:20 수정 : 2021-12-02 15:26: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무총장 “낮은 백신 커버리지+저조한 검진율=새 변이 번식”
“새 변이·사망 폭증에도 백신 공유·제약사 지재권 포기 안 해”
“오미크론과 싸울 도구, 우세종인 델타의 대응 수단과 같아”
“빈곤국의 코로나 백신·검진·치료제의 균등한 접근 보장해야”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 AFP연합뉴스

 

세계무역기구(WH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새 변이인 ‘오미크론’(Omicron)의 확산 사태에 대해 선진국과 빈곤국 간 ‘백신과 진단키트 불균형’이 초래한 일이라고 쓴소리를 쏟아냈다.

 

그러면서 오미크론과 싸울 도구도 델타 변이 바이러스와 같은 백신 접종과 진단 검사뿐이라면서 백신과 진단키트 불균형을 해소해야만 새로운 변이를 이길 수 있다고 강조했다.

 

1일(현지시간) AFP 통신에 따르면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브리핑에서 “전 세계적으로 보면 ‘낮은 백신 커버리지’와 ‘저조한 검진율’이라는 ‘독성 혼합’이 문제‘”라며 “이것이 바로 변이를 번식시키고 증폭시킨 ’레시피‘”라고 밝혔다.

 

이는 코로나 백신 접종률이 높게는 90%까지 육박하는 선진국들에게는 ‘의아한 소리’겠지만, 접종 완료율이 1.7%에 그치는 나이지리아나 가나(2.7%) 같은 아프리카 국가에게는 현실적인 지적이다.  

 

WHO는 1년 전 영국 등 선진국을 시작으로 각국에서 백신 접종이 이뤄진 때부터 줄곧 “공정한 백신 보급 없이 세계적 대유행병인 팬데믹을 극복할 수 없다”고 호소해왔다. 

 

하지만 계속 출현하는 코로나19 새 변이와 사망 폭증 속에서 백신 공유나 제약사의 지재권 포기는 좀처럼 이뤄지지 않았다.  

 

옥스퍼드대 통계사이트 아워월드인데이터에 따르면 이날 기준 주요 선진국 접종 완료율은 80% 안팎이지만, 세계 평균은 절반(42.7%)에 불과하다.

 

거브러여수스 총장은 “오미크론과 싸울 도구도 현재 우세종인 델타 대응 수단과 같다”면서 백신 접종과 진단 검사의 중요성을 들었다. 

 

이어 “이것들을 해야만 오미크론 전파와 관련 사망을 막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바로 이러한 이유로 우리는 각국에 계속해서 촉구한다”며 “백신과 검진, 치료제의 균등한 접근을 보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WHO의 호소에도 불구하고, ‘집단면역 수치(80%)’에 가까운 접종률을 달성한 국가들은 백신을 나누기보다 자국 영유아 접종과 부스터 샷 실시를 서두르는 모습이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백신 접종 의무화를 검토하고 장려하는 방안을 논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닛잔 호로비츠 이스라엘 보건장관은 “화이자 백신 부스터 샷이 오미크론에 대해서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당황하지 말고 백신을 맞으라”고 촉구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