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경찰, 최윤길 전 성남시의장 소환… 뇌물수수 혐의 조사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11-26 16:38:01 수정 : 2021-11-26 16:37:5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차량 제공받았다’ 의혹 제기에 “소설 쓰고 계시네” 불쾌감 표해
대장동 개발 당시 성남시의회 의장을 지낸 최윤길 씨가 26일 뇌물수수 혐의 등에 대해 조사를 받기 위해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경찰청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장동 개발 특혜의혹’의 중심에 있는 최윤길 전 성남시의회 의장이 26일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했다. 대장동 개발을 주도한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에서 임원으로 근무해온 최 전 의장은 수십억원대 성과급 의혹 등을 캐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굳은 표정으로 답변을 피했다.

 

경기남부경찰청 대장동 의혹 전담수사팀(팀장 송병일)은 이날 오후 최씨를 불러 뇌물수수 혐의에 대해 조사했다. 최씨는 조사에 앞서 취재진을 만났지만 침묵으로 일관하거나 신경질적인 반응을 내비쳤다. 기자들은 “녹취록에 담긴 수십억 성과급 의혹은 사실인가”, “화천대유에서 무슨 일을 하나”, “어떻게 입사했나”, “남욱 변호사, 정영학 회계사는 어떻게 아나” 등의 질문을 쏟아냈다.

 

이 과정에서 ‘차량을 제공받았다’는 의혹 제기에는 “소설 쓰고 계시네”라며 불쾌감을 숨기지 않았다. 그러면서 “경찰 조사 전에 내가 기자들에게 설명해야 할 의무가 있느냐”며 “경찰 조사에서 밝히겠다”고 말했다.

 

최씨는 2013년 2월 대장동 개발의 시발점이 된 성남도시개발공사 설립 조례안을 본회의에 상정해 통과시키는 데 앞장섰다.

 

이 대가로 성남시의회 의장직을 내려놓은 뒤 화천대유 임원으로 근무하면서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 등으로부터 성과급 40억원을 받기로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대장동 의혹'의 핵심 인물 중의 한명인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 뉴시스

아울러 대장동 의혹을 동시에 수사하는 검찰에 정영학 회계사가 제출한 녹취록에는 “성남시의장에게 30억원, 성남시의원에게 20억원이 전달됐고, 실탄은 350억원”이라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경찰은 지난 17일 최씨의 경기도 광주시 자택과 성남시 화천대유 사무실을 압수수색 해 성과급 지급 내역 관련 자료를 확보한 바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