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강남구 “서울의료원 부지에 공공주택?… 행정소송 제기할 것”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11-26 14:30:00 수정 : 2021-11-26 14:28: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강남구 제공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이 삼성동 서울의료원 남측 부지에 공동주택 건설을 가능하게 한 서울시의 결정에 대해 26일 “행정소송 등 가능한 방법을 동원해 저지하겠다”고 반발했다.

 

정 구청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강남 한복판인 서울의료원 부지에 공공주택을 짓는 것이 지난 4·7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에서 73.5%의 절대적 지지를 보내준 강남구민들의 성원에 대한 보답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그동안 강남구는 공동주택 부지 대안을 제시하며 대화와 타협을 통해 이 문제를 해결하려 오 시장과의 면담을 요청했으나 서울시는 일체 응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구는 서울의료원 남측 부지 대신 대치동 코원에너지 부지 개발과 개포동 구룡마을 용적률 상향 등으로 공동주택 800호 정도를 공급하는 방안을 서울시에 제안했다.

 

서울시는 종로구 송현동 부지를 매입하는 과정에서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서울의료원 남측 부지 일부를 넘기는 합의안을 발표했다. 맞교환 대상 부지의 최종 감정평가액이 결정되면 서울의료원 부지는 LH 소유가 된다. 서울시는 지난 24일 제19차 도시·건축공동위원회에서 삼성동 국제교류복합지구 지구단위계획 변경안을 수정가결하며 남측 부지 지상 연면적의 20~30%에 공동주택 단지가 들어설 가능성을 열었다. 정부도 지난 8·4 대책에서 서울의료원 북측지구에 공동주택 3000호 공급계획을 밝혀 강남구는 반발하고 있다.

 

정 구청장은 “전체 서울의료원 부지의 약 65%에 공동주택을 공급하려는 것으로 국제교류복합지구 지구단위계획 용도에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구는 조만간 서울행정법원에 이와 관련한 행정소송을 제기할 방침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