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전용기 “딸 KT 채용비리 혐의 김성태가 尹 선대위에… 무지한 것인가?”

입력 : 2021-11-26 10:40:44 수정 : 2021-11-26 10:40: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용기 대변인 “청년을 우롱하는 것인가? 윤석열 후보가 말한 공정은 무엇이었나?”
김성태 전 미래통합당 의원이 지난해 11월20일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KT 채용 청탁 혐의 2심 선고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딸 KT 채용 청탁 의혹’으로 재판 중인 김성태 전 의원을 직능총괄본부장으로 임명했다. 이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측은 “무지한 것인가”라며 힐난했다.

 

윤 후보는 지난 25일 선거대책위원회 조직총괄본부장에 주호영 의원, 직능총괄본부장에 김성태 전 의원, 정책총괄본부장에 원희룡 전 제주지사, 당무지원본부장에 권성동 의원, 총괄 특보단장에 권영세 의원, 홍보미디어본부장에 이준석 대표를 각각 선임했다.

 

이에 전용기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같은 날 논평을 내고 “무지한 것인가, 청년을 우롱하는 것인가”라고 물었다.

 

전 대변인은 “선택적 공정과 선택적 분노, KT 딸 특혜 채용에 관대한 국민의힘과 윤석열 후보가 말한 공정은 무엇이었나”라고 거듭 물으며, “‘유체이탈’의 극치를 보여준다. 국민의힘의 습관성 위선과 거짓말에 국민의 분노도 아깝다”라고 비판했다.

 

전용기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왼쪽). 연합뉴스

 

그는 “재판부는 ‘김성태 전 의원과 함께 사는 딸에게 취업 기회를 제공한 것은 사회 통념상 김 전 의원이 경제적인 이득을 취해 뇌물을 받은 것과 같다’라며 2심에서 유죄를 선고했다”고 짚었다.

 

이어 “당시 KT 정규직 공채 경쟁률은 81 대 1이었다. 밤을 새워 취업 준비에 땀 흘렸을 청년 지원자들을 생각하면 절로 울화가 치민다. 다른 것은 차치하더라도 권력을 악용한 취업 청탁은 ‘성실한 노력’을 조롱하는 악질 범죄”라고 지적했다.

 

전 대변인은 “비리는 무관용의 원칙만이 답”이라며 “그런데도 버젓이 ‘권력형 채용비리 혐의자’를 기용했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전 대변인은 윤 후보를 향해 “출마 선언 당시 윤 후보는 ‘공정과 상식을 무너뜨리고, 자유와 법치를 부정하는 세력이 더 이상 집권을 연장해서 국민에게 고통을 주지 않도록 앞장서겠다’라고 얘기했다”면서 “윤 후보는 본인이 한 말을 지키고 있는 것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김 전 의원은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간사였던 지난 2012년 10월 국정감사 기간에 이석채 당시 KT(케이티) 회장 증인 채택을 무마하고, 그 대가로 자신의 딸을 케이티에 정규직으로 채용하도록 한 혐의(뇌물)로 재판에 넘겨졌다.

 

1심은 김 전 의원 딸의 KT 입사를 뇌물로 보기에는 입증이 부족하다며 무죄를 선고했지만, 항소심은 “김 전 의원과 함께 사는 딸에게 취업 기회를 제공한 것은 사회 통념상 김 전 의원이 경제적인 이득을 취해 뇌물을 받은 것과 같다”며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이후 김 전 의원이 항소심 판결에 불복해 현재 대법원에서 상고심이 진행 중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