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기준금리 ‘0%대’ 마감… 한은, ‘예고된’ 인상 단행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11-25 10:02:44 수정 : 2021-11-25 13:17: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국은행이 지난 8월에 이어 다시 기준금리를 올렸다. 하루 확진자가 4000명을 넘어서는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가 지속되고 있지만, 경기가 상승세를 타고 있고 물가를 잡을 필요성이 더 크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행은 25일 금융통화위원회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연 0.75%에서 연 1%로 0.25%포인트 올렸다.

 

한은은 코로나19 확산으로 경기 침체가 예상되자 지난해 3월16일 1.25%였던 금리를 0.75%로 0.5%포인트 낮추는 '빅컷'을 단행했고, 이어 같은 해 5월 추가로 0.25% 금리를 인하했다.

 

이후 장기간 변화가 없다가 올해 8월 금리를 0.75%로 0.25%포인트 올렸고, 이번에 추가로 0.25%포인트 인상했다. 이로써 ‘0%대 금리’ 시대가 막을 내렸다.

 

한은의 금리 인상은 이미 예고된 수순이다. 지난 8월 기준금리를 인상한 후 이주열 한은 총재는 수차례에 걸쳐 연내 추가 금리 인상이 이뤄질 것임을 예고했다.

 

그간 초저금리 영향으로 부동산 투기와 빚을 내 주식에 투자하는 빚투 현상 등으로 가계 부채가 불어났고, 물가도 빠르게 오른다는 문제가 제기돼 왔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코로나19가 아직 종식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어 금리 인상에 신중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기준금리 인상 영향은 일부 시장에 선 반영된 것으로 보이지만, 앞으로도 시중 금리 인상은 지속될 전망이다. 대출 이자도 늘어날 수밖에 없다.

 

지난 9월 한은의 ‘금융안정 상황’ 분석에 따르면 기준금리가 0.25%포인트 오르면 가계의 연간 이자부담규모는 2020년말 대비 2조9000억원 증가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