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교섭단체 지도부 중 유일하게 전두환 빈소 찾은 김기현 “최소한의 도리” [영상]

관련이슈 세계일보 영상뉴스

입력 : 2021-11-24 21:35:54 수정 : 2021-11-24 21:35:5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4일 저녁 국회 교섭단체 지도부 중 유일하게 전두환 전 대통령의 빈소를 찾았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서 조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고인에 대한 법적·역사적 평가는 사실상 다 내려진 것이라고 본다”며 “군사 반란을 통한 권력 찬탈이나 민주화 운동 탄압, 인권 탄압, 특히 5·18 민주화 운동에 대한 무력 진압으로 피해자와 유족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남겼다”고 평가했다.

 

이어 “정식으로 정중하게 용서를 구했어야 할 터인데 하는 안타까운 마음이 있다”면서도 “그걸 다 떠나서 사람의 죽음 앞에서는 누구나 숙연해질 수밖에 없다는 인간적 차원에서 조문을 하는 것이 최소한의 도리라고 생각해서 왔다”고 덧붙였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전 전 대통령이 미납한 추징금을 사후 환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발언한 데 대해서는 “미납 추징금은 당연히 내야 하는 것”이라며 “돌아가신 지 하루밖에 되지 않아 구체적인 논의는 내용을 더 살펴본 뒤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