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천안 종교시설 공동체 280명 집단 감염… 전국 확산 우려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11-24 17:35:36 수정 : 2021-11-24 17:35: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충남 천안시 동남구 광덕면의 한 마을 종교시설 공동체 마을 입구에 설치한 이동 선별진료소에서 주민들이 진단 검사를 받고 있다. 천안시 제공

종교시설을 중심으로 공동생활을 하고 충남 천안의 한 마을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전국으로 확산할 우려가 커지고 있다.

 

24일 천안시 등 보건·방역 당국에 따르면 천안 광덕면의 한 마을에서 지난 21일 주민 1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된 이 날 오후까지 280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천안 종교시설 마을 발 코로나19 전국 확산 우려가 커지는 것은 이 마을 연관으로 인접 도시 아산 3명, 서울·군산·경기·대전·제주 각 1명, 강진 2명 등 서울에서 제주까지 전국에서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기 때문이다. 전국적으로 확인되고 있는 이들 확진자 대부분은 최근 일주일새 이곳 광덕 종교시설 마을을 다녀갔거나 n차 감염인 것으로 역학 조사됐다.

 

방역 당국은 이 마을 전체 주민들을 488명으로 파악하고 있는데 주민등록상 마을주민 숫자는 161명이다. 방역 당국이 주민등록을 옮기지 않은 327명의 신도를 마을주민들로 파악한 것은 이들이 짧게는 며칠에서 길게는 몇 달씩 장기 거주하고 형태로 마을이 운영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들 가운데는 간헐적이지만 주민등록상 주거지를 오가는 인원이 적지 않아 감염 전국확산 불안이 더욱 커지고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