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건희 언제 얼굴 비치냐 질문에 이준석 “김혜경 공개 행보는 도움 됐나 의문”

입력 : 2021-11-24 16:28:41 수정 : 2021-11-24 17:39: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재명 선대위 대변인 전용기 “이것도 고래싸움에 도망치는 ‘새우’ 이준석 대표의 답변 방식이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자당 윤석열 대선후보의 부인 김건희씨 공개 행보 시점을 묻는 말에 “가족 상황에 따라 달라지는 것”이라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배우자(김혜경씨)를 언급했다.

 

이 대표는 24일 BBS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후보 배우자의 활동이 이래야 한다고 정해진 건 없다고 본다”면서 “이 후보의 배우자(김혜경씨)의 활동이나 노출이 득표 활동에 도움됐는지 약간 의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큰 선거마다 후보 사모들의 행보에 대해서 많은 사람이 관심을 가졌다”면서 “역대 영부인마다 ‘내조 스타일’이 다르다. 배우자 중에서 대외활동을 활발하게 하시는 분들이 있다. 그런 경우에는 대외활동을 많이 늘리는 방향으로 후보 측에서 기획할 수도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부인 김건희씨. 연합뉴스

 

해당 발언을 접한 전용기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같은 날 “이것도 고래싸움에 도망치는 ‘새우’ 이준석 대표의 답변 방식이냐”고 힐난했다.

 

전 대변인은 “오늘 이준석 대표가 라디오 방송(BBS)에서 진행자가 ‘윤석열 후보 부인 김건희씨 행보’를 물었는데 김혜경씨로 답했다”면서 이렇게 물은 뒤, “대체 김건희씨는 어디에 있나? 김건희씨가 안 나오는 건지, 주변의 만류에 나오지 못하는 건지 국민은 궁금하다”고 직격했다.

 

이어 그는 “김건희씨가 떳떳하지 않다면 공개석상에 안 나오셔도 이해한다. 도움이 되지 않는 행보는 하지 않는 것도 방법”이라며 “이준석 대표는 도망치지 말고 김건희씨로 답하라”고 일갈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