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BTS, 그래미 4대 본상 후보 못 들자...외신들 “퇴짜 놀랍다” 문제 제기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1-24 13:41:44 수정 : 2021-11-24 13:41: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방탄소년단(BTS)이 지난 22일(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마이크로소프트 시어터에서 열린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American Music Awards·AMA)에서 대상 격인 ‘아티스트 오브 더 이어’(Artist Of The Year) 등 3관왕을 차지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로스앤젤레스=AP뉴시스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제64회 그래미상 본상 후보에 들지 못했다. 이에 외신들이 그래미의 선정 기준에 의문을 제기했다.

 

23일(현지시간) 그래미상을 주관하는 미국 레코딩 아카데미는 그래미상 후보 명단을 공개했다. BTS는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부문에 2년 연속 이름을 올렸지만 그래미 4대 본상에 이름이 들지 못했다.

 

4대 본상은 ‘올해의 레코드’. ‘올해의 앨범’. ‘올해의 노래’와 신인상인 ‘베스트 뉴 아티스트’를 일컫는다. 미국 대중음악 매체 빌보드 등은 BTS가 ‘올해의 레코드’에 오를 가능성이 높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러한 사실이 알려지자 외신들은 “BTS 퇴짜가 놀랍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AP통신은 “올해의 레코드와 올해의 노래 부문에서 소셜미디어와 음악 차트를 모두 석권한 몇몇 주요 싱글이 제외됐다”며 “놀라운 것은 BTS ‘버터’가 퇴짜를 맞았다는 것”이라고 보도했다.

 

실제로 BTS의 ‘버터’는 빌보드 핫 100에서 10주 정상에 올랐지만, ‘올해의 레코드’ 후보에도 오르지 못했다는 점이 이상하다는 것이 외신들의 평이다.

 

USA투데이는 “버터는 더없이 행복한 즐거움을 선사했고 음악 플랫폼 스포티파이의 글로벌 차트 기록을 깬 여름 노래”라며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라는 단 하나의 후보 지명만으로 되는가”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dpa통신은 BTS뿐만 아니라 드레이크와 메건 더 스탤리언 등 팝스타들이 올해의 앨범 부문 후보에서 대거 탈락했다며 그래미 결정에 의문을 제기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