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경찰, 동료 국에 농약 넣은 30대 캄보디아인 긴급체포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11-24 15:00:00 수정 : 2021-11-24 13:55: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평소 사이가 좋지 않은 동료의 음식에 농약을 넣은 30대 캄보디아인이 긴급 체포됐다.

 

제주서부경찰서는 동료의 국에 농약을 넣은 혐의(살인미수)로 캄보디아인 A(33)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3일 오전 7시 18분쯤 제주시 한림읍의 한 양돈농장 아침 식사로 제공된 국에 농약을 넣어 캄보디아인 B(30)씨를 살해하려 한 혐의를 받는다.

 

최근 들어 신변의 이상을 느낀 B씨는 식사 전 미리 식당에 휴대전화를 설치해 동영상을 촬영했으며, 해당 영상에서 A씨가 국에 농약을 넣는 장면을 확인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B씨의 신고를 받은 날 오후 2시 20분쯤 A씨를 긴급체포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혐의 대부분을 인정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B씨만 범행 대상으로 삼았는지, 범행이 이뤄진 식당에서 평소 둘만 식사를 했는지 등 자세한 사건 경위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한다는 방침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