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양질 제품으로 상생을”… 전주시, 비수도권 최초 ‘공정무역도시’ 인증

입력 : 2021-11-25 01:00:00 수정 : 2021-11-24 11:27: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 23일 전북소비자정보센터에서 열린 ‘공정무역도시 전주 인증식 및 공정무역 활성화 협약식’에서 김승수(왼쪽 세 번째) 전주시장과 김보금(맨 오른쪽) 한국여성소비자연합전북지회 소장 등이 협약서에 서명한 뒤 들어보이고 있다. 전주시 제공

전북 전주시가 생산자에게 정당한 대가를 지불하고 소비자에게는 양질의 제품을 공급하는 공정무역도시로 도약한다. 공정무역은 경제선진국과 개발도상국 간 불공정 무역구조에서 발생하는 부의 편중과 환경파괴, 노동력 착취, 인권 침해 등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대두한 대안 무역이자 사회운동이다.

 

24일 전주시에 따르면 ㈔한국공정무역마을위원회로부터 공정무역도시로 인증받아 향후 2년간 지위를 유지하게 됐다. 전주시의 공정무역 인증은 국내 13번째이자 수도권을 제외한 지방자치단체 가운데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전주시는 전날 전북소비자정보센터에서 공정무역도시 인증식을 하고 한국여성소비자연합 전북지회, 전북전주수퍼마켓협동조합, 전주대, 전북대, 전주신일교회와 함께 공정무역 활성화를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공정무역 인식 개선을 위한 교육·홍보와 회의·행사 시 공정무역 제품 적극 사용, 공정무역 제품 판매, 가공처 발굴 등에 적극 협력하고 공정무역을 마을운동으로 확산하는데 앞장서는 게 주요 내용이다. 공정무역 활성화를 위한 간담회와 공정무역 원데이 클래스, 공정무역 물품 전시·판매, 공정무역 사진전도 함께 진행했다.

 

전주시는 이를 위해 2018년 4월 공정무역 육성과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고 공정무역위원회를 설립해 운영하는 등 제도적인 기반을 갖췄다. 2019년 9월에는 전주대, 한국공정무역마을위원회와 공정무역 활성을 위한 협약을 체결해 시민이 일상생활에서 쉽게 공정무역 제품을 구매하고 실천할 수 있도록 관련 제품 판매처를 찾아 나서 인구 대비 목표치(인구 2만5000명 당 1개소)인 26곳보다 많은 31곳을 확보했다. 

 

전주시 관계자는 “공정무역도시 인증이 아동·여성 노동 보호와 자립능력 향상, 불평등 해소에 기여하고 지역 경제에 활기를 불어넣는 계기가 되도록 적극 홍보하고 활성화 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