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격화하는 ‘치킨 논쟁’… 양계協 “복수하겠다” VS 황교익 “北 대남 성명이냐”

입력 : 2021-11-24 10:25:00 수정 : 2021-11-24 14:05:5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양계協, 성명 통해 “黃, 사죄하라…경고에도 행위 지속하면 처절하게 복수”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 뉴스1

‘한국 치킨은 맛이 없고 비싸다’고 주장한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에 대해 대한양계협회가 “대가를 반드시 치르게 할 것”이라고 비판 성명을 내놓자, 황씨는 “북한의 대남 비방 성명인 줄 알겠다”고 받아치면서 논쟁이 지속하고 있다. 

 

황씨는 23일 페이스북에 양계협회의 성명에 대해 반박하는 글을 수차례 올렸다. 그는 “양계협회의 성명을 봤다. 사실관계에 대한 설명은 없고, 저에 대한 인신공격과 협박의 말만 쏟아내고 있다”며 “그렇게 한다고 해서 한국의 육계가 세계에서 거의 유일하게 작다는 사실이 숨겨지지 않는다. 또 그 작은 닭이 맛없고 비경제적이라는 과학적 사실이 사라지는 것도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황씨는 또 다른 글에서 “인신공격과 협박의 성명이지만 대한양계협회가 공식적으로 치킨 논쟁에 뛰어들었다”면서 “농촌진흥청 발행 <육계경영관리>에 따르면 작은 닭은 30일령 1.5kg, 대형 육계는 40일령 2.8kg이다. 큰 닭이 맛있고 경제적임을 설명하고 있다”고 거듭 주장했다.

 

그간 한국 치킨의 맛과 질을 지적해온 황씨는 최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한국 육계가 전 세계에서 거의 유일하게 작고 그래서 맛이 없는 것은 ‘객관적 사실’”이라면서 “우리나라 육계는 전 세계에서 거의 유일하게 1.5kg짜리로 작다. 전 세계 시민이 먹는 3kg짜리보다 맛이 없고 고기 무게당 비싸다”고 주장했다. 또 “부자는 치킨 안 먹는다. 물론 어쩌다가 먹을 수는 있어도 맛있다고 찾아서 먹지 않는다”며 “먹는 것에 계급이 있냐고? 있다. 자본주의 대한민국”이라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대한양계협회 홈페이지 캡처

이와 관련해 대한양계협회는 지난 22일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의 치킨 폄훼 내용과 관련하여’라는 제목의 성명서를 통해 “부자는 치킨을 안 먹는다? 음식에 계급이 있다? 어떤 근거로 헛소리를 하는지 이유나 알고 싶다”며 “그야말로 지극히 개인적인 썩어빠진 사상으로 양극화를 부추기고 그 비유를 덧대어 치킨 소비에다 갖다 붙이는 정신세계는 어디서 온 건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반발했다.

 

또 “이유 없이 건드리고 반응 없으면 물어뜯는 추악함이 당신의 천성인지는 모르겠으나 그에 대한 대가는 반드시 치르게 하는 것이 인지상정 아니겠는가”라며 “작은 닭이 맛이 없다고 비아냥거리는데 (그 크기가) 소비자가 원하는 크기라는 것은 왜 그 잘난 입으로 말하지 않는 건지 변명하기 바란다”고 분노했다.

 

협회는 황씨를 향해 “최소한의 양심이라도 있다면 닭고기 관련 종사자들과 단순 무지의 개인적 견해를 사실인 양 퍼뜨려 혼선을 빚게 한 소비자에게 머리 숙여 사죄하라”며 “경고에도 불구하고 행위가 지속될 경우 우리 닭고기 산업 종사자는 실현 가능한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처절하게 복수할 것임을 천명한다”고 강력 경고하기도 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