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삼성전자, 미국 반도체 제2공장 부지 테일러시로 확정

입력 : 2021-11-24 08:50:00 수정 : 2021-11-24 09:32: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울 서초동 삼성전자 사옥. 뉴스1

 

삼성전자는 미국 내 반도체 위탁생산 제2공장 부지를 텍사스주 테일러시로 결정했다고 24일 공식 발표했다.

 

삼성전자는 이날 “신규 파운드리(위탁생산) 라인 투자와 관련해 미국 테일러 시 등과 협의를 완료했다”고 공시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투자를 통해 반도체 생산 역량을 확대해 첨단 및 핵심 시스템 반도체 수요 증가에 대응하고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 안정화에 기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내년 상반기 착공에 들어가 2024년 하반기에 양산할 계획이며, 건설과 설비 등 투자 비용으로 총 170억달러(약 20조원)를 투입할 계획이다.

 

테일러시는 인구 1만7000명의 소도시로 삼성전자의 기존 파운드리 공장이 있는 오스틴에서 차로 40분 거리에 있다.

 

앞서 테일러시는 삼성전자의 투자를 유치하기 위해 파격적인 인센티브를 약속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