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오후 6시까지 전국 2518명 신규 확진… 전날 대비 697명↑

입력 : 2021-11-23 19:28:54 수정 : 2021-11-23 19:28: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울 1085명, 1주일 만에 최다 기록 경신
비수도권 중에서는 충남 확진자 증가세 뚜렷
23일 오전 대구 중구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에 마련된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고 있다. 뉴시스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이 4주째 이어지는 가운데 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처럼 누그러들지 않고 있다.

 

23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랐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2518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17개 시도 중 부산을 제외한 16개 시도의 확진자 합계다.

 

전날 같은 시간(1821명)에 비해서는 697명 많고, 1주일 전인 16일 같은 시간(1950명)보다는 568명 많다. 통상 주 초반에 주말·휴일 검사 건수가 줄면서 확진자가 감소하다가 주 중반부터 다시 급증하는 경향을 보인다.

 

16개 시도별로는 서울 1085명, 경기 550명, 충남 257명, 인천 186명, 경남 81명, 대구 79명, 경북 64명, 강원 45명, 광주 39명, 충북·전남 각 32명, 대전 23명, 제주 22명, 전북 15명, 울산 6명, 세종 2명이다. 16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나왔다.

 

서울은 오후 6시까지 1085명이 확진돼 중간 집계치 기준 역대 최다치를 기록했다. 같은 시간대 잠정 집계치로 역대 최다였던 지난 17일 수치(996명)를 1주일 만에 경신한 것이다.

 

비수도권에서는 충남의 확진자 수 증가가 두드러졌다. 충남 천안의 한 마을에서 지난 21일 첫 번째 확진자가 나온 이후 현재까지 총 232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방역 당국은 확진자들이 교회를 중심으로 집단마을을 형성하고 생활하고 있던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24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7월 초 시작된 국내 4차 대유행은 넉 달 넘게 이어지고 있다.

 

지난 17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3187명→3292명→3034명→3206명→3120명→2827명→2699명으로 하루 평균 약 3052명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