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집값 상승의 막바지 왔다, ‘국민 걱정’ 없앨 공급 정책 준비 중”

입력 : 2021-11-23 17:08:59 수정 : 2021-11-23 17:51: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재명, 23일 YTN 대담에서 “정상 수요·투기 수요·공포 수요, 현재 공포 수요 단계” 진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23일 “집값 상승의 막바지에 와 있다고 본다”며 국민들의 우려를 없앨 수 있는 부동산 공급 정책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YTN 특별 대담 ‘이재명 후보에게 듣는다’에 출연해 “(집값 상승은) 정상 수요 그 다음에 투기 수요 그리고 공포 수요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원래는 집을 거주하기 위해 사고, 그 다음에는 집값이 오를 것 같으니까 산다”며 “그 다음은 ‘나는 집을 못 사는 거 아닐까’하는 공포심에 사는데, 지금 공포 수요가 작동하는 단계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아울러 “시중 유동성이 줄어들면 금리가 오르고, 그 시중 유동성이 환수되면 하락 압박이 생긴다”며 “(부동산) 막차를 탄 사람이 위험하긴 하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지금까지 민주당이 공급은 통상 수준으로 해왔는데 수요가 늘어 집값이 올랐다며, “기미가 보이면 균형을 맞춰야 하는데 수요 억제에 신경을 많이 쓴 것 같다”고 되짚었다.

 

그리고는 “지금부터는 시장을 따라가서 존중해야 한다”며 “억압하면 안 되고 공급 측면을 정상화한 후에 금융이나 세제 등 제도로 투기 수요는 줄이고,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신뢰를 확보해주면 공포 수요는 줄어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YTN 영상 캡처

 

다만, 이 후보는 “집값의 안정적인 관리는 확신하지만, 지나친 폭락이 오지는 않을까 걱정된다”며 “(집값 변동에는) 진폭이 있는데 이게 너무 커져서 걱정”이라고 우려했다.

 

이 후보는 그러면서도 “(현재) 고민하는 게 있는데 여러 내부 검토를 거치는 중”이라며 “국민 입장에서 ‘더 이상 집값이 폭등할 이유가 없겠다’고 생각할 수 있는 공급 정책을 준비하고 있다”고 새로운 카드를 예고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