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전 군사독재자 사망’ NYT 제목에 최강욱 “민족정론”

입력 : 2021-11-23 15:01:32 수정 : 2021-11-23 15:02: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2·12 군사반란과 5·18 민주화운동 당시 내란 및 내란 목적 살인, 뇌물 등 혐의로 구속 기소된 전두환(오른쪽)·노태우 전 대통령이 1996년 8월26일 서울지법 417호 대법정에서 열린 선고공판에 출석한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가 미 뉴욕타임스(NYT)의 전두환 전 대통령 사망 보도를 극찬하며 “민족정론”이라고 표현했다.

 

NYT는 23일 “한국에서 가장 많은 비난을 받은 전 군부 출신 독재자(Ex-Military Dictator)가 서울 자택에서 90세를 일기로 숨졌다”고 보도했다.

 

전 전 대통령에 관해선 군사 쿠데타로 권력을 잡았고 5·18민주화운동 당시 공수부대와 장갑차를 보내 수백명의 시민을 학살했다고 소개했다.

 

또한 전 전 대통령은 퇴임 8년 만인 1996년 군사반란과 내란 등 혐의로 사형을 선고받았고, 수억 달러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았지만 끝까지 사과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군 장성 출신 3명의 전직 대통령 중 가장 늦게 사망했다고 덧붙였다.

 

 

NYT 기사 갈무리. 최강욱 대표 페이스북.

 

NYT는 전 전 대통령이 죄수복을 입고 있는 사진도 게재했다.

 

최 대표는 NYT 홈페이지에 나온 기사를 자신의 페이스북에 갈무리해 올린 뒤 “뉴욕타임즈의 전두환 부고 소식. 사진은 죄수복. 호칭은 ‘전 군사독재자’(‘전 대통령’이 아니라)”라고 적었다.

 

한편, 프랑스 AFP통신은 전 전 대통령 사망 소식과 함께 그에게 ‘광주의 학살자’라는 오명이 있다고 이날 보도했다.

 

AFP통신은 전 전 대통령에 관해 “평화적으로 권력을 이양한 최초의 대통령임에도 여전히 한국에서 가장 욕먹는(the most reviled) 인물 중 하나”라고도 했다. 이어 “한국의 성장과 번영을 이끌었고 1988년 서울올림픽을 유치했지만 역사의 판결은 냉엄했다”라고 전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