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학살 전두환 조문 안해” vs 윤석열 “조문 가야지”

입력 : 2021-11-23 14:04:49 수정 : 2021-11-23 15:14: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李 "대통령 예우 박탈됐으니 '씨' 호칭이 맞아"
李 "마지막까지도 국민에게 반성, 사과 안 해"
尹 "삼가 조의…유족에게 위로의 말씀을 드려"
尹 "전직 대통령이시니까…가야되지 않겠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23일 고(故) 전두환 전 대통령 조문을 놓고 정반대 입장을 보였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디지털 대전환 공약 발표 후 간담회에서 전두환씨 조문 여부를 기자들이 묻자, "우선 전두환 씨(氏)가 맞는다"며 "대통령 예우는 박탈당했으니까"라고 말했다.

 

그는 조문 여부에 대해선 "처음 듣는 말이니 생각을 정리하고 따로 말씀드리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 후보는 회견 말미에도 "이 전두환씨는 명백하게 확인된 것처럼 내란, 학살 사건의 주범"이라며 "최하 수백명의 사람을 살상했던, 자신의 사적 욕망을 위해 국가권력을 찬탈했던 이 결코 용서받을 수 없는 범죄에 대해 마지막 순간까지도 국민에게 반성하고 사과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 중대범죄를 인정하지도 않았다. 참으로 아쉽게 생각하고 다시는 이런 일이 생기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아직도 여전히 미완 상태인 광주 5·18 민주화운동의 진상이 드러날 수 있도록 당시 사건 관련자들의 양심선언을 기대한다"고 했다.

 

이에 기자들이 '빈소에 가느냐'고 묻자, 이 후보는 "현재 상태로는 아직 조문 생각을 하지 않고 있다"고 답했다.

 

악성 혈액암인 다발성 골수종 확진 판정을 받고 투병중이던 전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8시 45분께 서울 연희동 자택에서 향년 90세로 사망했다.

 

육사 11기로 12·12 신군부 쿠데타와 5·18 광주 학살로 집권한 그는 생전에 이에 대한 사과를 하지 않고 발포 명령 여부도 부인한 바 있다. 기본 경호 외에는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도 박탈당한 상태다.

 

이 후보는 지난달 26일 사망한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은 조문한 바 있다. 그는 조문 후 기자들과 만나 "망자에 대한 최소한의 예우를 한 것"이라며 "결코 그 빛의 크기가 그늘을 덮지는 못할 거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할 수 있는 최소한의 노력을 다 한 점을 평가한다"고 했다.

 

노 전 대통령은 생전에 아들 노재헌 동아시아문화센터 이사장이 수차례 광주를 찾아 5·18 학살에 대해 사과한 바 있다.

 

윤석열 후보는 23일 전 전 대통령의 사망 소식을 전해듣고 "돌아가신 분에 대해서는 삼가 조의를 표하고 유족에게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애도를 표했다.

 

윤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 한 식당에서 당내 대선 경선후보들과 오찬회동을 하기 전 취재진에게 이같이 말했다.

 

그는 조문 계획을 묻는 기자들 질문에 약간 뜸을 들이면서 "아직 언제 갈지는 모르겠는데, 준비일정을 좀 봐보고…전직 대통령이시니까…가야되지 않겠나 생각하고 있다"며 말했다.

 

5·18 사과를 하지 않고 떠난 전 전 대통령에 대한 평가에 대해선 "지금 돌아가셨고 상중이니까 정치적인 얘기를 그분하고 관련지어서 하는 건 시의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고 했다.

 

장례식을 둘러싸고 '국가장(國家葬)' 논란이 일고 있는 데 대한 입장에 대해선 "정부가 유족의 뜻과 국민 정서, 이런 것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서 하지 않겠나"라며 언급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