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상견례 때 온 몸에 멍 들었다”...강남이 밝힌 결혼 비하인드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1-23 13:14:32 수정 : 2021-11-23 13:33: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유튜브 채널 '동네친구 강나미' 캡처

 

가수 강남이 상견례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22일 강남의 유튜브 채널 ‘동네친구 강나미’에는 ‘육아 난이도 지옥급이었던 강나미 키운 썰. 거의 단군 신화급 썰들’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강남은 “상견례 때 옆에 엄마가 있고 앞에 상화가 있었다. 그런데 내가 이상한 소리를 할까 봐 엄마가 자꾸 나를 포크로 찔렀다”고 말했다.

 

이어 “앞에서 상화는 내가 이상한 소리 할까봐 발로 찼다. 상견례 끝나고 온몸이 멍이 들었다. 얼마나 힘들었는지 모른다. 둘이서 난리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강남이 “별 얘기도 안했다. 얘기할까봐 찌르는 거다”고 말하자 옆에 있던 강남 어머니는 “상견례 자리니까 혹시나 실수할까봐 그랬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강남은 지난 2019년 스피드 스케이팅 선수 이상화와 결혼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