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죽더라도 5·18 진실 묻을 수 없다”… 5·18유족회 등 공동성명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11-23 12:53:20 수정 : 2021-11-23 13:44: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한민국 제11·12대 대통령을 지낸 전두환 전 대통령이 23일 사망했다. 5·18 민주화운동 관련 단체는 법적·역사적 책임을 묻지 못했다며 그의 사망 소식에 허망함을 드러냈다. 사진은 이날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의 모습. 연합뉴스

“전두환은 죽더라도 5·18 진실은 사라지지 않는다.”

 

전두환 전 대통령이 23일 사망한 데 대해 5·18민주유공자유족회와 5·18민주화운동부상자회, 5·18구속부상자회, 5·18기념재단은 공동성명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5·18 진실 규명을 위한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단체는 “전두환은 군 내 사조직 하나회를 결성해 군사 반란을 일으켜 집권하고, 5·18민주화운동을 유혈진압 한 뒤 1980년부터 2988년 초까지 대통령 자리를 차지했다”며 “그런데도 계속되는 거짓말과 왜곡으로 국민과 대한민국 사법부를 기망했다”고 지적했다.

 

전 씨의 죽음에 대해서는 “반성과 사죄는커녕 자신의 회고록으로 5·18 영령들을 모독하고 폄훼하면서 역겨운 삶을 살다 재판이 지연되면서 결국 생전에 역사적 심판을 받지 못하고 죄인으로 죽은 것”이라고 밝혔다.

 

단체는 이어 “학살자 전두환은 자신이 5·18과 무관하다며 구차한 변명과 책임회피로 일관해 왔기에 우리는 그의 고백과 참회, 사법부 엄벌을 강력히 촉구해왔다”고 밝혔다. 

 

또 “그동안의 재판이 대한민국 헌정사를 유린하고 무고한 시민을 학살한 책임자에게 엄중한 법적 책임을 묻는 ‘역사적 심판’이 되기를 기대해 왔지만, 그의 죽음으로 이마저도 기대할 수 없게 됐다”는 아쉬움도 나타냈다.

 

단체는 “하지만, 오월학살 주범들에게 반드시 책임을 묻고, 만고의 대역죄인 전두환의 범죄 행위를 명명백백히 밝혀 역사 정의를 바로 세워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