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올 겨울 얼마나 추울까…"기온 평년과 비슷하거나 낮을 듯"

입력 : 2021-11-23 13:39:23 수정 : 2021-11-23 13:39: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기상청 3개월 전망…강수량도 평년과 비슷하거나 적을 듯
"대체로 건조하나 12월 서해안엔 많은 눈"

다음 달부터 내년 2월까지 기온이 평년과 비슷하거나 낮을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이 나왔다.

기상청은 23일 발표한 3개월 전망서 올해 12월과 내년 1월 기온이 평년(12월 영상 0.5에서 영상 1.7도·1월 영하 1.5도에서 영하 0.3도)과 비교해 비슷거나 낮을 확률을 각각 40%로 제시했다.

올해 12월과 내년 1월 기온이 평년보다 높을 확률은 20%로 봤다.

내년 2월 기온은 평년(영상 0.6도에서 영상 1.8도)과 비슷할 확률이 50%였다.

평년보다 낮을 확률은 20%였고 평년보다 높을 확률은 30%였다.

11월 말부터 북극진동이 음의 형태로 전환될 가능성이 있는 점이 기온을 낮출 수 있는 요인으로 꼽혔다.

북극진동은 북극 찬 공기 극소용돌이가 수일에서 수십일 간격으로 강약을 되풀이하는 현상인데 북극 기온이 높아져 기압이 상대적으로 높아지는 경우 '음의 북극진동' 상태가 된다.

'음의 북극진동'이 나타나면 북극 찬 공기가 북극 밖으로 나오지 못하게 막던 제트기류가 약해지고 그러면 찬 공기가 남하해 우리나라에 추위를 부른다.

북태평양 10년 주기 진동이 음의 값인 점과 고도 약 20㎞의 하층 성층권에서 서풍 편차가 나타나 유지될 가능성이 있는 점, 북극 해빙(바다얼음)이 평년보다 적은 점, 유라시아 대륙 눈덮임이 평년보다 많은 점, 라니냐가 발달할 가능성이 있는 점 등도 우리나라 기온을 낮출 여지가 있는 요인으로 분석됐다.

반대로 기온을 높일 수 있는 요인으로는 지구온난화와 티벳고원 눈덮임 편차가 평년보다 적은 점 등이 제시됐다.

올해 12월부터 내년 2월까지 강수량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적을 확률이 각각 40%이고 많을 확률이 20%로 나타났다.

기상청은 "대체로 건조한 날이 많겠으나 12월은 찬 대륙고기압이 확장하면서 지형적 영향으로 서해안에 많은 눈이 오겠다"라고 설명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