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서울시, 불법촬영 피해 막기 위해 유흥가 주변 화장실 집중점검

관련이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11-23 10:11:01 수정 : 2021-11-23 10:11: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울 강서구 불법촬영 시민감시단 점검 모습. 서울시 제공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 시행으로 연말연시 시민들의 외부활동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서울시는 불법촬영 예방을 위해 유흥가 주변 화장실 집중 점검에 나선다고 23일 밝혔다.

 

서울시 25개 자치구 불법촬영 시민감시단 250명은 오는 24일부터 다음 달 7일까지 2주간 서울 시내 유흥가 주변 민간 개방 화장실 등을 집중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다. 서울시에 따르면, 시민감시단은 전파탐지기를 활용해 설치 의심흔적 및 구역을 탐색하고, 적외선(렌즈)탐지기로 의심흔적 및 구역에 대해 정밀탐색을 하는 방법으로 점검을 진행한다. 시민감시단은 2인 1조로 점검을 하며, 기존 특별관리대상 지정 화장실을 중심으로 유흥가 주변, 시민 이용 빈도가 높은 화장실 등 자치구에서 관리하고 있는 민간개방화장실 중 약 2500곳을 집중 점검할 방침이다. 점검 대상 화장실 중 주요 점검 지점은 시와 자치경찰위원회가 시민감시단과 함께 합동 점검을 벌인다.

 

서울시는 “최근 생업시설 및 유흥시설의 영업제한과 사적 모임 인원제한을 단계적으로 완화함에 따라 시민들의 활동 증가에 따른 불법촬영 범죄 사전 예방 필요성이 있어 시민감시단 집중점검을 추진한다”고 설명했다.

 

자체 점검을 원하는 건물 소유주와 관리자는 자치구가 보유 중인 점검장비를 빌려 사용할 수 있다. 점검장비는 관할 구청 및 주민센터에 전화·방문 신청으로 빌릴 수 있으며, 서울시 ‘안심이 앱’을 이용하면 간편하게 점검장비를 빌릴 수 있다.

 

김선순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이번 시민감시단 집중 점검은 단계적 일상회복 및 방역수칙 완화에 따라 연말연시 불법촬영 범죄 예방을 위한 선제적 조치”라면서 “앞으로도 불법촬영 예방 점검체계를 강화하고 관련 기관과의 협력체계를 구축해 시민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시는 앞으로 자치경찰위원회와 합동 캠페인을 벌이는 등 불법촬영 예방을 위한 협력체계를 구축해 나갈 방침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