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오후 6시까지 서울 870명 확진…전날보다 232명 급증

입력 : 2021-11-22 19:06:46 수정 : 2021-11-22 19:06: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같은 시간대로 비교해 전날(21일) 638명보다 232명 많아
22일 오전 서울 송파구 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길게 줄을 서 검사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뉴스1

 

월요일인 22일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18시간 동안 서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870명으로 잠정집계됐다고 서울시가 밝혔다.

 

같은 시간대로 비교해 전날(21일) 638명보다 232명 많고, 1주일 전(15일) 645명보다는 225명 많다.

 

하루 전체 확진자 수는 21일 1278명, 15일 846명이었다.

 

서울의 하루 전체 확진자 수는 9월 24일 1221명을 기록한 뒤 소강상태를 보이다 이달 2일 1004명으로 다시 치솟았다.

 

16일에는 1436명으로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 시행 약 2주 만에 역대 최다 기록을 새로 썼고 18일까지 사흘 연속 1400명대를 기록했다.

 

19일과 20일에는 1300명대, 21일에는 1200명대로 소폭 줄었으나 여전히 요일별 최다 기록을 이어가며 확산세가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22일 오후 6시 기준 서울의 누적 확진자 수는 14만2618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이날 전체 확진자 수 최종 집계치는 다음 날인 23일 0시 기준으로 정리돼 오전에 발표된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