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종인 "시간달라 한 적 없어"…'尹 만나나'엔 '절래'

관련이슈 대선

입력 : 2021-11-22 20:27:16 수정 : 2021-11-22 20:27: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22일 "총괄선대위원장 자리에 대해 하루 이틀 고민하겠다고 말한 적 없다"고 밝혔다.

 

이는 윤석열 후보가 이날 오전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김병준-이준석 상임선대위원장 인선에 대해서만 상정하고 총괄선대위원장 상정은 미루면서 "김 전 위원장께서 하루 이틀 시간을 달라고 했다"라고 말한 것에 대한 반박이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광화문 사무실에서 나서며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총괄선대위원장 추대에 대해 고민하는 이유, 인선 관련한 윤 후보와 마찰,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 -김한길 새시대준비위원장 인선에 대한 불만 등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일체 답하지 않았다.

 

윤 후보와 만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고개를 내저었다.

 

그러면서 다른 질문에 대해선 "난 모르겠다. 무슨 말을 하는지. 전혀 할 얘기가 없다"고만 했다.

 

앞서 윤 후보와 김 전 위원장은 두사람의 회동 자체에 대해서도 말이 엇갈린 바 있다. 윤 후보는 김 전위원장을 만나 선대위 큰 틀에 대해 동의했다고 한 반면, 김 전 위원장은 만난 적이 없다고 했다.

 

또 윤 후보측은 김 전 위원장이 '3김' 구성에 대해 "합의했다"고 했으나 김 전 위원장은 "내 입장을 얘기했지 동의한 적이 없다"는 취지로 말했다.

 

윤 후보와 김 전 위원장 간 기싸움으로 볼 만한 정황들이다.

 

여기에다 김 전 위원장이 이날 사실상 총괄선대위원장 수락은 물론 선대위 출범을 '보이콧'을 하고 나서면서 선대위 구상 자체가 무산되는게 아니냐는 말이 나온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