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국가가 위기 극복 주도”… 윤석열 "정부 할 일 구분"

, 대선

입력 : 2021-11-22 18:27:18 수정 : 2021-11-22 23:10:3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정운영 기조 메시지 대조

이재명 ‘뉴딜’ 언급 “기회 확대”
윤석열, 민주주의·시장경제 강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2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워커힐서울에서 열린 글로벌리더스포럼 2021에 참석해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치열한 양강 경쟁이 시작됐다. 두 후보는 22일 차기 국정운영 기조와 관련한 청사진을 내놓으며 지지를 호소했다. 이 후보는 미국의 뉴딜정책을 거론하며 “위기 국면을 잘 관리하면 다른 나라보다 앞서 무한한 기회를 누리는 선도국가로 갈 수 있다”며 정부 역할을 강조했고, 윤 후보는 “대통령이 되면 정부가 해야 할 일과 하지 말아야 할 일을 분명히 할 것”이라며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에 방점을 찍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광진구 비스타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TV조선 주최 ‘대선후보 국가정책발표회’에 참석해 “근본적으로 성장을 통한 기회의 총량을 늘리겠다”면서 “경쟁과 효율을 제한하는 규제라면 사실 그건 폐지하는 것이 맞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는 ‘기회 총량이 줄어든 저성장 시대’를 한국 사회의 위기 원인으로 지적하고 “국가가 에너지고속도로, 지능형 전력망에 대해서 10조원 정도 투자하면 재생에너지 관련 산업의 생산·유통·판매를 포함해 40조원 정도 새 산업을 만들어낼 거라고 기대한다”고 말했다. 국가가 위기 극복을 위해 주도적 역할을 해야 한다는 점을 이야기한 것이다.

 

윤 후보는 “정부가 모든 것을 나서서 하겠다는 리더십으로는 시대적 당면과제를 풀어가기 어렵다”며 “리더십을 발휘하는 대통령이 되겠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민주주의는 자유를 지키기 위한 것이고, 자유는 정부 권력의 한계를 그어주는 것”이라며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라는 헌법적 가치를 굳건히 지키겠다”고 말했다. 그는 ‘승자 독식’을 배제하고 ‘연대와 책임’을 구현하겠다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차기 정부에서 가장 시급히 해결해야 할 현안으로 “코로나 극복, 일자리 창출, 부동산 안정 등”을 꼽으면서 “이념이 아니라 철저히 시장과 전문가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과학의 영역을 존중하겠다”고 약속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