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윤석열 ‘2분 해프닝’에 황교익 “이재명은 원고도 없이 10분 연설했는데∼”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1-22 15:20:24 수정 : 2021-11-22 17:56: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유튜브 채널 ‘황교익 TV’ 캡처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위 사진)이 윤석열(아래 〃)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향해 작심 발언을 했다.

 

황 칼럼니스트는 22일 오후 페이스북에 “이재명은 원고도 없이 10분간 즉석연설을 했고, 윤석열은 프롬프터에 원고가 안 떴다고 2분간 도리도리를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아무 말이나 떠든다고 말을 잘한다고 하지는 않는다. 논리정연하게 비문 없이 청중에게 자신의 의사를 잘 전달해야 말을 잘한다는 평가가 주어진다”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말을 잘하려면 자신의 머릿속에 든 여러 정보를 맥락에 따라 엮어낼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어야 한다. 이러한 능력은 대체로 독서와 토론을 통해 이루어진다”고 부연했다.

 

나아가 “윤석열이가 말을 못하는 이유는 머리에 든 정보가 거의 없고 그 보잘것없는 정보조차 맥락에 따라 엮어낼 수 있는 능력이 없기 때문이다”라고 주장했다.

 

더불어 “이런 자를 대한민국 국민은 이미 경험했다. 박근혜이다”라면서 “우주적 문장을 구사하고 연설문을 최순실에게 손보게 한 박근혜이다”라고 강조했다.

 

말미에 그는 “윤석열은 남자 박근혜이다. 대통령으로 뽑고 또 탄핵하자는 것이 아니면 윤석열 정도는 그냥 버릴 줄 아는 국민이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TV조선 캡처

 

앞서 윤 후보는 이날 TV조선이 주최한 ‘글로벌 리더스 포럼 2021’에 출연해 국가 미래 비전 발표에 나섰다.

 

단상에 오른 윤 후보는 갑자기 프롬프터(자막 노출기) 가동에 문제가 생기자 2분가량 말을 하지 않고 어색한 표정만 지었다.

 

반면 윤 후보에 앞서 발표에 나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프롬프터 없이 즉석에서 발표를 진행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