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폭력·스토킹 끝에 전 여친 살해한 30대…반성하나 질문에 “...”

입력 : 2021-11-22 22:00:00 수정 : 2021-11-23 10:15: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찰, 포렌식 예정
경찰의 신변보호를 받고 있던 여성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피의자가 대구에서 긴급 체포돼 20일 오후 서울 중구 중부경찰서로 들어서고 있다. 뉴시스

 

데이트 폭력과 스토킹 피해로 경찰의 신변 보호를 받던 전 여자친구를 살해한 30대가 22일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했다.

 

그는 “반성하나”라는 취재진 질문에 묵묵부답했다.

 

A씨는 앞선 19일 서울 중구 저동의 한 오피스텔에서 전 여자친구를 흉기로 살해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숨진 피해자 B씨는 수개월에 걸친 위협과 스토킹에 못 이겨 경찰에 데이트폭력 신변보호를 신청했고 사건 당일 집을 찾아온 A씨의 위협에 경찰이 지급한 스마트워치로 두 차례 긴급호출을 했으나 변을 당했다.

 

A씨는 범행 후 도주했다가 하루 만인 20일 대구의 숙박업소에서 검거됐다. 

 

그는 경찰에 체포돼 조사 받던 중 갑자기 혀를 깨물며 자해했지만 상처가 심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남대문경찰서 유치장에 임감돼 이날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한 그는 ‘피해자 휴대폰 왜 버렸나’, ‘동기가 뭔가’, ‘유족에게 할 말 없나’ 등의 취재진 질문에 아무 답변도 하지 않았다.

 

한편 A씨는 범행 후 B씨의 휴대전화를 버렸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이 휴대전화를 수거해 A씨와 B씨 휴대전화를 포렌식할 예정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